광고
광고

‘집중호우 시 위험지역부터 우선 대응’ 충남소방 AI 프로그램 개발

이달 시범운영…10월 전국 소방학술대회서 정식 공개

김병철 기자 | 기사입력 2024/07/04 [11:57]

‘집중호우 시 위험지역부터 우선 대응’ 충남소방 AI 프로그램 개발

이달 시범운영…10월 전국 소방학술대회서 정식 공개

김병철 기자 | 입력 : 2024/07/04 [11:57]

▲ 충남소방본부가 개발한 집중호우 대비 위험지역 분석 인공지능 프로그램 ‘세안(SE:AN)’  © 아산투데이

 

 충남소방본부는 집중호우 발생에 따른 신고폭주 시 위험지역부터 우선 대응할 수 있도록 돕는 인공지능(AI) 프로그램 ‘세안(SE:AN)’을 개발했다고 4일 밝혔다.

 

세안은 다년간의 구조활동, 기후, 지형 등 데이터의 융복합 분석을 통해 집중호우 시 가장 위험한 곳으로 분류된 지역을 알려줘 인명구조 골든타임을 확보할 수 있도록 돕는다.

 

실제로 지난해 평상시 119신고 최대 접수 건수는 1604건이었으나, 여름철 집중호우 기간에는 최대 4187건으로 무려 161% 급증했다.

 

도 소방본부는 비긴급 상황을 포함한 동시다발 신고폭주로 출동대가 부족해질 수 있는 상황에 선제 대응하기 위해 세안을 개발했다.

 

지난달 28일 시연회에 이어 이달 시범운영을 통해 개선사항을 보완하고, 오는 10월 전국 최대 규모의 소방 학술대회인 ‘119소방정책 콘퍼런스’에서 세안을 선보일 예정이다.

 

권혁민 소방본부장은 “디지털 신기술을 활용해 예측이 어려운 집중호우에 대비한 효율적인 소방력 운영과 인명구조를 위한 골든타임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여름철 재난상황 발생 시 소방력 집중 투입을 통해 인명피해 최소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