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박경귀 아산시장, 독일 카셀서 아트밸리·비엔날레 ‘밑그림’

도시 전역서 펼쳐지는 도큐멘타15 행사 관람하며 아트밸리 조성 방안 구상
총감독 아트그룹 루앙루파 만나 의견 청취

아산투데이 | 기사입력 2022/09/23 [09:29]

박경귀 아산시장, 독일 카셀서 아트밸리·비엔날레 ‘밑그림’

도시 전역서 펼쳐지는 도큐멘타15 행사 관람하며 아트밸리 조성 방안 구상
총감독 아트그룹 루앙루파 만나 의견 청취

아산투데이 | 입력 : 2022/09/23 [09:29]

▲ 박경귀 아산시장(왼쪽)이 21일(현지시각) 독일 카셀에서 도큐멘타15 관계자에게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아산시     ©아산투데이

 

 독일에서 국외 연수중인 박경귀 아산시장이 21일(현지 시각) 카셀 도큐멘타15 관람에 나섰다. 그의 공약인 신정호 아트밸리 조성과 국제 비엔날레 개최를 위한 콘셉트 구상과 노하우 습득을 위해서다.

 

카셀 도큐멘타는 5년마다 열리는 세계 3대 현대미술 전람회 중 하나다. 올해 15번째를 맞은 이번 행사는 지난 6월 18일 개막해 오는 25일까지 100일간 진행된다.

 

도큐멘타 기간에는 특정 전시관이나 갤러리에 국한되지 않고 도시 전역이 작품을 전시하는 거대한 박람회장으로 변한다. 인근 카를스아우에공원 곳곳에도 여러 설치 예술품이 들어선다.

 

시는 신정호 호수공원과 인근 카페 공간 등을 활용해 인근 지역을 하나의 거대한 문화·예술 플랫폼으로 활용하려는 아산시의 계획과 맞닿아 있는 것으로 봤다.

 

박 시장은 “규격화된 미술관이나 전시관이 없더라도 국제 규모의 행사를 치를 수 있다는 가능성과 자신감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면서 “공간의 규모나 형식이 아닌 경계와 편견을 허물고 예술을 포용하고 존중하는 개방적 태도, 무한한 상상력이 중요하다는 것을 실감했다”고 말했다.

 

카셀 도큐멘타 예산은 4200만유로(약 581억원)에 달한다. 입장권 판매 수익과 민간 기업 후원 외에도 카셀시가 속한 헤센 주가 전체 예산의 절반을 부담하며, 시와 주최 측 모두 행사로 수익을 남기지 않는다.

 

도큐멘타 관계자는 “도큐멘타는 이윤을 남기기 위한 행사가 아니다”라며 “참여 아티스트들도 작품 설치에 필요한 비용이나 도큐멘타 기간 카셀에서 먹고 자는 비용은 지원받지만 작품 전시에 대한 대가는 받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박 시장은 “우리나라는 ‘수익이 얼마나 났느냐’를 두고 행사의 성공 여부를 판단하는 경우가 많은데 그 기준으로 따진다면 카셀은 실패한 축제일 것”이라면서 “하지만 카셀은 나치 시절 강제노동수용소와 대규모 군수 공장이 있던 도시에서 ‘세계 미술의 중심지’라는 멋진 도시브랜드를 얻었고 100만명에 달하는 관람객들의 경제활동을 통해 경제적 이익도 얻는다. 우리도 더 먼 미래를 보고 투자해야 할 때”라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도큐멘타 총감독인 아트그룹 루앙루파도 만났다. 루앙루파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활동하는 9명의 아트그룹으로, 아시아계 최초 도큐멘타 총감독이자 그룹 총감독으로 국제 미술계를 놀라게 한 이들이다.

 

▲ 박경귀 시장(오른쪽)이 카셀 도큐멘타15 예술 총감독인 아트그룹 루앙루파 멤버 레자 아피시나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아산시     ©아산투데이

 

루앙루파 멤버 레자 아피시나는 “우리는 이번 도큐멘타를 통해 지식과 경험, 비전을 공유하는 ‘룸붕(Lumbung·인도네시아에서 농사 후 남은 쌀을 함께 저장하는 헛간을 뜻함)’이라는 개념을 알리고 우리와 함께 이를 실현할 멤버들을 소개했다”면서 “독립적이고 차별 없는 기회 제공을 통해 관계를 만들고 친구를 만드는 경험을 쌓다 보면 성공적인 미술 축제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번 견학을 토대로 올해부터 작은 규모의 국내 전시회를 2024년까지 세 차례 개최해 경험을 축적한 후 2025년 국제 비엔날레를 창설한다는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