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아산시-우체국, 충청권 최초 ‘복지등기 시범사업’ 업무협약

아산투데이 | 기사입력 2022/09/14 [10:18]

아산시-우체국, 충청권 최초 ‘복지등기 시범사업’ 업무협약

아산투데이 | 입력 : 2022/09/14 [10:18]

▲ 13일 아산시청 상황실에서 열린 복지등기 시범사업 업무협약식./사진=아산시     ©아산투데이

 

 아산시(시장 박경귀)는 지난 13일 시청 상황실에서 아산우체국(국장 김성호), 우체국공익재단(이사장 박종석)과 복지 사각지대 예방 및 발굴을 위한 ‘복지등기 시범사업’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충청권 최초이자 전국 5번째로 추진하는 복지등기 시범사업은 시와 우체국, 우체국공익재단 간 협업체계 구축을 통해 복지 사각지대 의심 가구에 복지서비스 관련 안내문을 등기우편으로 배달하고 도움이 필요한 대상을 찾아 지원하는 사업이다.

 

협약에 따라 시는 위기 상황이 의심되는 가구에 복지제도 안내문 발송을, 우체국은 집배원을 통한 1차 위기도 조사, 우체국공익재단은 등기 비용 지원을 각각 분담하게 됐다.

 

김만섭 사회복지과장은 “기관 간 협업을 통해 위기가구를 신속하게 발굴하고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2018년 아산우체국 집배원을 명예 사회복지공무원으로 위촉해 복지 사각지대를 발굴하는 등 지역사회 보호 체계 구축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