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생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 탕정 아닌, 배방 북수리에 건설되는 '탕정역 센트로' 맞나?”
안장헌 의원, 아산 더샵 탕정역센트로 분양광고 '허위‧과장'에 따른 소비자 피해 가능성 제기
 
아산투데이 기사입력 :  2021/02/17 [19:3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안장헌 충남도의원  © 아산투데이

 

 충남도의회 기획경제위원회 안장헌 위원장(아산4‧더불어민주당)이 최근 분양을 앞두고 있는 ‘더샵 탕정역센트로’의 허위‧과장광고에 따른 소비자 피해가능성을 제기했다.

 

안 위원장은 17일 자료를 통해 최근 과열 조짐을 보이고 있는 ‘더샵 탕정역센트로’ 관련 분양열기에 대해 아산시 주택과에 투기수요 차단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천안시 규제지역 지정에 따른 풍선효과가 예상되는 만큼 투기수요를 사전에 차단해야 한다”며 “새 아파트 건설은 아산시민들에게 분명 반가운 소식이지만 실수요자에게 공급되어야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엄연히 배방읍 북수리 일원에 조성되는데도 탕정역이라는 지명을 사용하는 것부터 계약 즉시 전매가 가능한데다 투기수요를 부채질 하는 것도 큰 문제”라며 “아직 승인도 받기 전에 주택소비자들을 혼란에 빠뜨리고 있지는 않은지 시행사 측의 분양계획에 대한 철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아산시에서는 내집마련을 꿈꾸고 있는 선량한 서민들에게 기회가 돌아갈 수 있도록 철저히 분양계획을 점검해달라”고 당부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산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