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도내 모든 폐수배출시설 생태독성 관리받는다"
충남도 보건환경연구원, 미지의 독성물질 물벼룩으로 수질관리
 
아산투데이 기사입력 :  2021/02/02 [14:4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충남도 보건환경연구원은 폐수배출시설에서 배출하는 방류수에 대한 생태독성 관리를 82개 모든 업종으로 확대한다고 2일 밝혔다.

 

연구원에 따르면 생태독성 관리는 미지의 유해화학물질 독성을 생물체를 이용해 평가하고 관리하는 실험으로, 화학물질은 세계적으로 24만여종, 국내에는 4만 4000여종이 유통되고 있어, 폐수배출사업장의 유해화학물질 관리를 위한 생태독성 검사가 중요하다.

 

이번 생태독성 실험은 방류수에 물벼룩(Daphnia magna)을 넣어 움직임을 관찰하는 것으로, 독성물질이 함유되어 있을 경우 물벼룩의 활동영향 정도를 평가하는 것이다.

 

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생태독성 관리업종이 확대됨에 따라 도내 검사량이 약 7배 늘어날 것으로 예상, 자체 표준독성시험을 통한 시험정확도 확보 등 생태독성 실험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최진하 도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이 제도가 인간과 자연이 오래도록 함께할 생태계 중심적인 올바른 제도이다”라며 “폐수배출시설 전 업종 확대로 미지의 독성물질에 대한 불안을 해소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산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미지의 독성물질 물벼룩 수질관리,충남도 보건환경연구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