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단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 음봉면 공장부지 조성 '특정 폐기물 불법매립' 의혹
주민들, 악취 및 침출수 등 주민 식수 지하수 오염...업체 "사실관계 잘 모르겠다"
아산시, 위반 사항 발견 시 규정대로 처리
 
이대성기자 기사입력 :  2020/10/20 [11:0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마을 주민이 제보한 침출수로 인해 부유물이 쌓이 사진  © 아산투데이

 

 아산 음봉면 동암리 마을 산 자락에 공장부지를 조성중인 가운데 주민들은 "공사로 인해 정체모를 침출수가 흘러나와 부유물이 쌓이고 악취가 발생하는 등 환경오염이 발생한다"며 관계기관의 철저한 조사를 요구하고 있다.

 

특히 아산시의 의뢰로 실시한 토양오염도 검사 결과 토양오염 우려 기준 3지역(공장용지)의 납 700mg/Kg을 초과한 710.3mg/Kg, 아연 2000mg/Kg을 초과한 4614.7mg/Kg이 검출, 인근 주민들의 식수로 사용하는 지하수 오염이 우려되고 있는 가운데 특정 폐기물이 불법으로 매립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아산 음봉면 공장부지 조성지   © 아산투데이

 

아산시는 A사에 2019년 10월 7일 2만7512㎡의 용지에 제조시설 997㎡, 부대시설 976㎡를 알루미늄 중간제를 생산하는 공장 설립을 허가 했으며, A사는 부지 조성을 타 업체에 위탁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욱이 이 업체는 부지를 조성함에 있어 인근 지역에서 발생한 토사 6649㎥를 받아 성토제로 사용키 위해 아산시에 사토처리 계획서를 제출했으나, 실제로는 타 지역의 토사가 성토제로 사용된 것으로 알졌다.

 

한 주민은 “공장 부지가 조성되기 전에는 실개천에 가재가 살고 있는 등 깨끗했는데 부지를 조성하며, 평택시에서 실어온 검은 흙을 일반 흙과 섞어서 매립했고 비가 오면 검은 침출수가 흘러나오고 악취가 나는 등 생활에 불편을 겪어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마을 이장을 통해 아산시에 피해 상황을 보고하고 환경오염으로 인한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요청했는데, 아산시는 정확한 피해조사를 하고 있는 것인지 궁금하지만 시에서 원인을 규명해서 환경 피해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도록 해 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실제로 주민들이 제보한 동영상과 사진에는 조성된 부지에서 침출수가 흘러나오고 이로 인해 실개천에 오니 등의 이물질로 형성된 부유물이 목격되는 등 주민들의 주장에 힘을 싣고있다.

 

업체 관계자는 “부지 조성공사를 외부 업체에 의뢰해 공사를 실시했으며, 사실관계에 대해서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아산시 관계자는 “관련 법에 따라 처리하기 위한 행정 절차를 진행하고 있으며, 위반 사항이 발견될 경우 법의 규정대로 처리 하겠다”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산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특정 폐기물 불법매립,아산시 음봉면 공장부지 조성 관련기사목록
광고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