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제는 시험도 인공지능(AI)" 선문대, AIoT로 성공적 온라인 시험 진행
전자펜, 카메라로 학생의 학습 풀이 과정과 눈동자, 안면인식 추적 '데이터베이스 구축'
 
아산투데이 기사입력 :  2020/05/11 [15:3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코로나19로 지연 개강을 시행한 대부분의 대학은 온라인 수업이 진행되면서 장점과 함께 여러 문제점에 직면하게 됐다. 하지만 새로운 기술이 접목되면서 이러한 문제점들이 하나씩 보완되고 있다.

 

특히 우려가 컸던 실험실습과목에서는 선문대 스마트자동차공학부의 클라우드 기반의 디지털 트윈(Digital Twin) 기술을 활용한 수업 방식이 주목을 받았었다.

 

▲ 스마트공학부 학생의 문제풀이 과정에 대한 데이터베이스 저장 화면  /사진=선문대   © 아산투데이

 

대학은 이제 7주 차를 넘어가는 시점에서 중간고사 기간이 진행 중이다. 대학들은 온라인 평가의 공정성과 평가 방법에 많이 고민하고 있다. 여기에 선문대 스마트자동차공학부(학부장 이지연)가 선도적인 모델을 제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스마트자동차공학부는 기존 아날로그 방식의 시험을 AIoT(인공지능과 사물인터넷의 합성어; AI-Internet of Things) 기술을 이용해 성공적으로 온라인 시험을 진행하고 있는 것이다.

 

스마트자동차공학부의 수업은 평소 클라우드 기반의 디지털 트윈 기술을 활용해 전자펜과 카메라를 통해 학생의 과제 풀이 과정이 클라우드에 저장된다. 인공지능(AI)은 학생의 필기 스타일, 속도 등의 인식과 더불어 눈동자 추적, 정답 여부 등을 분석하고 과제에 대한 이해도를 분석해 데이터베이스를 축적한다.

 

▲ 선문대 스마트자동차공학부, 실시간 온라인 시험 모습(교수자 시점)  /사진=선문대  © 아산투데이

 

시험은 평소 쌓여 있던 데이터베이스를 기준으로 난이도를 조절해 시험 보는 모든 학생에게 실시간으로 서로 다른 문제가 제공된다. 공정성을 위해 문제의 순서가 바뀌고, 문제의 형식은 동일하나 제시된 숫자 등이 다르게 제공된다.

 

과제와 마찬가지로 시험 과정은 전자펜을 통해 학생의 전 풀이 과정과 함께 안면, 눈동자 추적 등이 데이터베이스에 축적되어 시험에 대한 집중도가 계산된다.

 

학생의 시험 과정이 종료되면 교수는 학생 개별 풀이 과정을 확인해 평가를 진행하고 인공지능을 통해 분석된 학생의 부족한 부분에 대한 과제를 개별적으로 제시해 학습을 강화한다.

 

이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기술인 인공지능, 클라우드, 빅데이터를 활용해 기존의 아날로그 방식과 디지털 방식을 결합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의 하나의 성공적 사례라고 볼 수 있다.

 

▲ 온라인 시험에 대한 교수자의 피드백 화면 /사진=선문대   © 아산투데이

 

이번 시험에 참가한 이현하 학생(스마트자동차공학부, 2학년)은 “처음 중간고사가 온라인 시험으로 진행된다고 해서 불신이 가졌지만 막상 시험을 보고 나니 공정성을 확인하게 됐다”면서 “시험이 시험으로 끝나지 않고 도리어 내가 부족한 부분에 대해 인공지능이 보완해주면서 학습량이 더욱 많아졌다”고 소감을 밝혔다.

 

고국원 교수(스마트자동차공학부)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기술이 특정 산업이나 기업에서만 쓰는 기술이 아닌 일반적인 생활 과정으로 들어오는 단계가 됐다”면서 “이러한 사례가 모델화가 되어 선문대가 미래 교육을 선도하는 대학으로 자리매김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산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