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교육연대, 온라인 개학 관련 "사각지대 발생 최소화" 주문
성명 통해 "양질의 온라인 교육컨텐츠 제작 및 관계기관 협력과 정서지원 등 촉구
 
이대성기자 기사입력 :  2020/04/04 [20:2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충남지역 교육관련 시민단체, 노동조합 등의 네트워크 모임인 충남교육연대가 오는 4월 6일부터 단계적으로 온라인 개학 실시와 관련해 교사, 교육공무직 노동자, 학부모들의 의견을 제시했다.

 

연대는 4월 3일 성명을 통해 양질의 온라인 교육컨텐츠 제작을 적극 지원하고, 온라인 개학에 따른 가정학습 지원을 위해 관계 기관들 협력과, 가정학습에 따른 정서지원, 건강지원 등 사각지대 발생을 최소해 달라고 관계기관에 촉구했다.

 

이들은 “교육부는 3월 31일 온라인 개학을 실시한다고 발표했고, 충남교육청도 충남 e-학습터, EBS 온라인시스템, 학급관리시스템 등으로 학습 공백을 최소화시킨다고 했다”고 설명하며, “하지만, 학교 현장에서는 온라인 개학에 대해 준비 부족이 심각한 실정”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2차 개학 연장이 발표된 이후 온라인 학습이 현실화됐음에도 불구하고, 3월 중순부터 교육부와 교육청은 이에 대한 준비를 충분히 하지 못했다. 현재 학교 현장은 와이파이, 기자재 등 기초적인 준비도 되어 있지 않은 곳이 많다”고 지적하며, “또한, 온라인 수업이 단순 지식 전달에만 집중되지 않도록 교사들의 다양한 교육활동을 보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체육, 미술, 음악 등 실기가 필요한 과목에 대한 대안은 없는 실정”이라며, “온라인 수업이 기존 유명강사의 콘텐츠를 정보 전달 위주로 연결해주는 부분으로 그친다면, 일제식 수업으로 회귀하는 문제가 나타날 수 있으며, 이는 수업 혁신의 흐름과 배치되는 우려점이 크다”고 지적했다.

 

연대는 “물론 코로나19로 인한 비상 상황으로 어쩔 수 없겠지만, 코로나19상황이 장기화되고 있으므로 교육부의 주장처럼 미래형 학습모형 개발, 자기주도적 학습이 이뤄지려면 한발 나아가서 현장 교사들의 다양한 수업 콘텐츠, 학교 실정에 맞는 개별화된 수업 방법을 개발하여 양질의 교육 컨텐츠를 생산할 수 있도록 현장 교사들을 적극 지원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최근 서울시가 시청, 교육청, 자치구가 협업으로 필요 재원을 4:4:2로 공동부담하고 긴급하게 노트북 기기 구입 및 대여, 학교 인터넷망 설치, 온라인 수업 교사 데이터 무제한 지원, 저작물 사용에 대한 자문 등 계획을 발표한 것 관련, “충남도와 충남교육청 및 시군 자자체도 같이 머릴 맞대고 교육주체들의 현장 의견을 적극 수렴하여 코로나19확산 저지와 온라인 학습 지원에 교육거버넌스의 역동성을 발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학교 교육공무직 노동자들의 복무에 대한 차별 없이 고유업무를 부과하여 개학 연기로 빚어진 일선 학교의 갑질횡포를 방지해야 한다”며,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아동, 청소년들의 긴급돌봄 체계가 상시 돌봄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지역차원의 교육복지 협의체계를 정비하고, 재정 부담에 지자체와 교육청은 적극 협업하여 발빠르게 대처해주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산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온라인 개학,충남교육연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