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생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배방 모산역 폐철도, 2022년까지 233억원 투입...문화체육여가벨트 조성
원도심과 신시가지 간, 소통과 화합의 커뮤니티 복합공간으로 재창조
 
이대성기자 기사입력 :  2020/04/03 [04:4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배방 도시재생 문화플랫폼 및 문화어울림공간 조성 조감도 /사진=아산시   © 아산투데이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배방읍 구)모산역 폐철도를 활용해 문화체육여가벨트를 조성한다고 3일 밝혔다.

 

시는 폐철도를 포함한 총면적 약 3만7000㎡ 부지 내에 2022년까지 233억원을 투입해 배방 원도심 도시재생사업 및 배방생활문화센터 등과 연계한 문화체육여가벨트를 조성 할 계획이다.

 

시는 배방읍 도심 속에 생활·문화·체육 여가공간을 조성해 부족한 기초생활인프라를 제공하고 폐철도를 원도심과 신시가지간 소통과 화합의 커뮤니티 복합공간으로 재창조할 방침이다.

 

문화체육여가벨트에는 배방복합커뮤니티센터, 생태놀이터, 문화여가공원, 광장, 주차장 등 문화체육 여가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며, 도시관리계획 변경을 위한 절차가 한창 진행 중이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달 한국철도시설공단과 배방읍 구) 모산역 폐철도 부지 3만1062㎡ 에 대한 매매계약 체결로 폐철도 활용사업을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 수반된 토지매입비 157억원은 10년 장기분할납부방식으로 진행된다.

 

시 관계자는 “배방 구) 모산역 폐철도는 장항선 이설로 장기간 방치돼 불법쓰레기 투기와경작으로 도심 내 미관을 저해하고 원도심과 신시가지를 물리적으로 단절시켜 활용에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며 “침체된 원도심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산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