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생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20년도 기초연금 선정기준 및 기초연금액 인상'
아산시, 1월부터 기준연금액 25만 4760원 확대
 
아산투데이 기사입력 :  2020/01/14 [08:4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2020년 기초연금 선정기준과 기초연금액을 인상했다.

 

1월 1일부터 기초연금의 선정기준 소득인정액은 지난해 대비 올해 단독가구는 월 137만원에서 148만원으로 11만원 인상되고, 부부가구는 월 219만2천원에서 236만8천원으로 17만6천원이 인상돼 더 많은 어르신이 급여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됐다.

 

이와 함께 지난 9일 기초연금법이 국회 본회의에 통과돼 매년 4월에 반영되던 물가상승률이 1월에 반영으로 변경됐다.

 

이에 따라 기준연금액이 25만3750원에서 25만4760원으로 인상되며, 월 최대 30만원을 지급받는 어르신은 현행 소득하위 20%에서 2020년 소득하위 40%, 2021년 70%까지 확대된다.

 

기초연금 신청방법은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신청하거나 복지로(www.bokjiro.go.kr)를 통한 온라인 신청도 가능하다.

 

특히, 신청시 ‘수급희망자 이력관리제’를 동시에 신청하면 소득인정액 초과로 수급이 안 되는 경우 5년간 변동내역을 관리해 수급이 가능할 때 안내해 주는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한편, 지난해 12월 기준 관내 만 65세 인구 40,045명 중 27,149명(약 67.8%)의 어르신이 기초연금으로 매월 최소 25,370원~ 최대 30만원을 받았으며, 지난해 약 760억원의 예산을 집행 됐다.

 

시 관계자는 “기초연금 신청은 만 65세에 도래하는 생일 전월 초일부터 신청가능하다”며 “적기에 신청해 혜택을 받으실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하겠다”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산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