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르 바이 스텔라’, 이익 일부 국제동물보호단체 기부.. 기업 사회적 책임 실현
고객의 제품 구입을 실질적인 동물보호운동으로 연결…동물을 사랑하는 고객의 마음 담아 이익의 20% 전달
 
아산투데이 기사입력 :  2020/01/06 [08:3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동물친화적 가치소비 중심 비건 패션 브랜드 ‘오르 바이 스텔라’의 대표 상품 트위드 미니 백 (TWEED MINI BAG) 7가지 컬러 제품  /사진=갑을상사    © 아산투데이

 

 갑을상사의 동물친화적 가치소비 중심 비건 패션 브랜드 '오르 바이 스텔라'가 자사의 가죽 대체소재로 제작한 제품을 구입한 개념 소비자를 응원하며 향후 이익의 일부를 국제동물보호단체에 기부한다고 6일 밝혔다.

 

‘패션은 동물의 희생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라는 슬로건으로 지난 달 국내 최대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 와디즈를 통해 론칭하며, 본격적으로 출시한 ‘오르 바이 스텔라’의 트위드 미니 백 (TWEED MINI BAG) 7종과 버킷 백(BUCKET BAG) 3종이 국내 비건(VEGAN) 패션을 선도하며 윤리적 소비를 지향하는 20~40대 층의 지지를 받고 있다.

 

이에 보답하고자 '오르 바이 스텔라’는 동물을 사랑하는 고객의 마음을 담아 올해부터 이익의 20%를 국제동물보호단체에 정기적으로 기부함에 따라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실현시킬 예정이다.

 

최근 글로벌 패션 브랜드들도 동물 가죽이나 털을 사용하는 것이 과시와 부의 대상이 아닌 부끄러움과 수치의 대상으로 생각하는 개념소비 트렌드를 지향하며, 비건 패션 제품을 출시하고 있는 경향이 뚜렷하다.

 

▲동물친화적 가치소비 중심 비건 패션 브랜드 ‘오르 바이 스텔라’의 대표 상품 트위드 미니 백 (TWEED MINI BAG)  /사진=갑을상사    © 아산투데이

 

‘오르 바이 스텔라(HEUREUX BY STELLA)’ 의 불어 ‘HEUREUX(오르)’는 ‘행복을 가져다 주는’ 이라는 뜻으로 사람뿐만 아니라 동물들에게 행복이 닿길 바라는 마음을 담고 있다.

 

박수경 갑을상사 팀장은 “전 세계적으로 매년 10억 마리 이상의 동물들이 단지 가죽과 모피의 생산을 위해 잔인하게 학대 당하고 있는 상황에 ‘오르 바이 스텔라’는 잔혹한 방법으로 사육되고 도살당하는 동물들의 가죽, 모피 사용을 지양한다”며 “높은 품질의 PU, 비건 가죽 등의 대체 소재를 이용한 하이엔드 상품을 생산, 개발 중이다”라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산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