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단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병역명문가 문패 받은 “홍승일씨 일가”
3대 걸쳐 가족 6명이 총 172개월 군복무 마친 병역명문가 ‘국가공헌’
 
이대성기자 기사입력 :  2019/10/30 [09:4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병역명문가 문패 달아주기(왼쪽부터) 유병훈부시장, 홍승일 병역명문가 대표, 동생 홍승석씨, 박종민 염치읍장 /사진=아산시     © 아산투데이

 

 3대에 걸쳐 가족 6명이 총 172개월의 군복무를 마친 홍승일씨 가문이 병역명문가로 등록됐다.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10월 29일 아산시 염치읍 방현1리 홍승일씨 일가에 ‘병역명문가 문패’를 달았다고 밝혔다.

 

특히 홍승일씨 부친은 6.25전쟁에 참전해 수많은 성과를 발휘하는 등 국가에 공헌한 바가 크다.

 

유병훈 부시장은 “살신성인의 마음으로 병역을 이행하신 병역명문가분들에게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병역명문가 분들이 사회 전반적으로 존경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고 말했다.

 

병역명문가는 3대(조부,아버지,백부,본인,형제,사촌형제)가 모두 현역복무를 마친 가문으로, 시는 총 10가문에 병역명문가 문패을 달아 병역의무 이행의 가치를 높이고 있다.

 

한편, 시는 김희영 시의원이 발의한 ‘병역명문가 예우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공포 할 예정으로 시에서 설치·운영하는 기관 및 시설에 대해 조례에서 정하는 바에 따라 감경 또는 면제해 적극적으로 예우 및 지원 할 예정이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산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병역명문가 문패,아산시,홍승일씨 관련기사목록
광고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