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산소곡주축제, 청년주도로 다시 살린다"
‘한산소곡주축제·한산메이커페스티벌’ 오는 10월25(금) ~ 27(일) 한산시장
 
아산투데이 기사입력 :  2019/10/23 [22:4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1500년을 이어온 한산소곡주의 명맥을 잇기 위해 지역 전통 장인들과 도시 청년들이 손을 잡고 예산부족으로 중단될 위기에 처했던 축제를 다시 살려냈다.

 

한산소곡주홍보추진위원회(위원장 나장연)는 오는 10월25일부터 27일까지 3일 동안 한산시장 일대(충남 서천군 한산면 지현리 97-1)에서 한산소곡주조합과 도시청년들의 귀촌학교인 ‘삶기술학교’ 공동주관으로 ‘제5회 한산소곡주축제’를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저출산고령화의 여파로 인구가 3천명 아래로 줄어든 충청남도 작은 마을 ‘한산면’을 지켜온 것은 '한산소곡주'를 만드는 전통 장인들, 하지만 양조장 주민들이 직접 주도해온 한산소곡주축제는 5년만에 예산 부족으로 행사를 지탱하기 힘든 처지가 됐다.

 

이런 장인들과 힘을 합쳐 축제를 다시 살려보자고 제안한 것은 도시청년들. 올해 8월 한산면에 ‘삶기술학교’를 세운 도시청년들은 지역에서 장인의 꿈을 이어갈 전국 각지의 청년 생산자(메이커) 들을 연결해 한산소곡주축제를 ‘한산메이커페스티벌’로 전환해 개최할 것을 제안했고 이를 주민들이 받아들였다.

 

한산면 마을 주민, 명인, 삶기술학교 청년들, 전국 각지에서 온 청년메이커 등 자발적 주체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한산메이커페스티벌’은 전통기술 및 메이커 체험, 소곡주양조장 판매·체험, 전국청년메이커워크숍, 청년 메이커 프리마켓, 로컬푸드존 - 한산포차, 한산한가 D.I.Y 워크숍, 1,500분 릴레이 공연, 오토캠핑 & 바베큐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전국에서 찾아오는 청년들과 손님들을 맞이한다는 계획이다.

 

한산소곡주홍보추진위원회 나장연 위원장은 “이번 축제를 계기로 청년들과 함께 더욱 젊어진 한산소곡주축제를 즐길 수 있게 됐다”며 “한산면을 청년 메이커(MAKER)들의 성지로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노박래 서천군수도 “도시에서 온 청년들과 함께 주민주도로 지역축제가 만들어져 기쁘다”며 “새롭게 태어나는 소곡주축제가 지역을 살려낼 수 있도록 후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축제의 사전 정보는 정착 청년들이 관리하는 ‘삶기술학교’와 ‘서천군청’ SNS(페이스북, 인스타그램)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삶기술학교 페이스북 : facebook.com/slowtechhannsan

- 삶기술학교 인스타그램 : instagram.com/slowtechhansan

- 서천군청 페이스북 : facebook.com/seocheonpr

 

▲  삶기술학교  제공  © 아산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산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산소곡주조합,한산메이커페스티벌,한산소곡주축제,삶기술학교 관련기사목록
광고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