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행안위 충남도 국정감사] "충남도 비위 공무원 대부분 경징계"
 
충언련 심규상 기자 기사입력 :  2019/10/16 [14:5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충남도 비위 공무원들에 대한 처분이 대부분 경징계로 제식구 감싸기를 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15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박완수 의원이 충남도에서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5년부터 지난 7월까지 범죄에 따라 징계를 받은 충남도 공무원은 48명이다.

 
이중 음주운전이 29명, 직장 내 성희롱 2명, 뇌물·향응 수수 3건, 명예훼손 등 기타 14명이었다.

 
반면 징계는 견책과 감봉이 각각 21명과 19명으로 전체의 83%를 차지했고, 나머지 8명(17%)은 정직 처분됐다.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29명 가운데 13명(45%)도 경징계인 견책 처분을 받았고 나머지는 감봉 11명(38%), 정직 5명(17%) 등이었다.

 
다른 사람의 개인 정보를 빼내 다른 목적으로 이용하거나 사적으로 태양광 발전 사업을 허가해준 주무관 2명도 견책처분에 그쳤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산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