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민 4명 중 3명 이상 ‘남북정상회담’ 추진 찬성
민주평통, 2일간 전국 성인남녀 1,000명 대상 2분기 국민 통일여론조사 결과 발표
 
아산투데이 기사입력 :  2019/06/18 [15: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수석부의장 김덕룡, 사무처장 황인성)는 6월 14일~15일, 2일간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2019년 2분기 국민 통일여론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통일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남북관계 현안 조사결과, 국민 4명 중 3명 이상이 ‘남북정상회담’ 추진에 ‘찬성’(75.7%=매우 31.1%+찬성하는 편 44.6%)함으로써 북미관계 및 남북관계의 돌파구 마련을 위해 지난해 판문점 정상회담과 같은 남북 정상간 대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 의견은 21.2%에 불과하여 ‘찬성’ 의견이 3.5배 이상 높았다. 연령별로는 40대의 찬성 응답률이 81.5%로 가장 높은 가운데, 30대가 그 다음으로 79.1%였으며, 60대 이상(67.8%)을 제외한 전 연령층에서 77% 정도의 높은 찬성률을 보였다.

 

▲<남북정상회담 추진 찬반> 제공=민주평통    © 아산투데이

 

6월말로 예정된 ‘한미정상회담’에 대해서는 국민 10명 중 7명 이상이남북관계 및 북미관계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73.7%=매우 13.5%+어느 정도 60.2%)이라고 응답했다. 한미정상회담에 대해서도 40대의 긍정적 응답이 83.2%로 가장 높았으며, 30대 81.1%, 50대 74.9%, 20대 73.8%, 60대 이상 61.1% 순으로 조사되었다.

 

▲<한미정상회담이 남북‧북미관계에 미칠 영향>  제공=민주평통        © 아산투데이

 

싱가포르에서의 첫 북미정상회담이 1주년을 맞이한 가운데, 올해 안에 3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 대해 국민의 과반수(53.0%)가 ‘높다’(53.0%=매우 15.7%+약간 37.3%)고 내다봤다(‘낮다’는 응답은 40.2%). 가능성이 ‘높다’는 응답은 남성(56.2%)이 여성(49.8%)보다 6.4%P 높았으며, 60대 이상(46.6%)을 제외한 전 연령층에서 52% 이상으로 조사되었다.

 

▲<연내 3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가능성>   제공=민주평통       © 아산투데이

 

지난 12일 노르웨이 오슬로 포럼 기조연설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밝힌 ‘국민을 위한 평화’ 구상에대해 국민 과반수(51.8%)가 ‘공감’(51.8%=매우 20.7%+대체로 31.1%)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비공감’ 응답은 42.6%). 성별로는 남성의 ‘공감’(54.3%) 응답이 여성(49.4%)보다 높았으며, 연령별로는 30대 58.2%, 50대(53.5%), 40대(53.2%), 20대(49.4%), 60대 이상(47.2%) 순으로 나타났다.

 

▲<‘국민을 위한 평화’ 오슬로 구상 공감도>  제공=민주평통        © 아산투데이

 

또 대북 인도적 식량 지원의 필요성에 대해서도 국민의 과반수(56.2%)가 ‘공감’(56.2%=매우 19.7%+대체로 36.5%)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공감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42.8%). 인도적 지원에 대해서는 남녀 간 성별의 차이가 미미한가운데, ‘공감’ 응답은 40대(63.7%)에서 가장 높았으며, 20대가 44%로 가장 낮게 나타났다.[40대(63.7%), 50대(61.4%), 30대(55.4%), 60대 이상(55.0%), 20대(44%) 順]

 

▲<대북 인도적 지원 필요성 공감도>  제공=민주평통        © 아산투데이

 

분기별 조사 추이분석 결과, 우리나라 통일에 가장 큰 영향력을 미칠 나라로 ‘미국’ 응답이 66.3%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미국’ 응답은 ‘중국’ 응답( 25.6%) 보다 40.7%P 높았으며, 前분기 대비 4.9%P 증가했다.

 

▲<우리나라 통일에 가장 큰 영향력 미칠 나라>   제공=민주평통       © 아산투데이

 

이번 2019년 2분기 국민 통일여론조사는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사회여론연구소’에의뢰하여 전화면접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는 ±3.1%P이다. 전화설문조사(Computer Aided Telephone Interview)는 가구전화 및 휴대전화 RDD 방식을 병행한 Dual Frame, 가구전화 30%, 휴대전화 70%로 응답률은 11.2% (비수신, 결번, 통화중 등 제외) 다.

 

한편, 6월 14일~6월 19일 사이 진행되는 통일‧북한 전문가 대상 여론조사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이하 민주평통) 국내외 자문위원 대상 여론조사에 대한 결과는 민주평통에서 발간하는 2019년 2분기 '통일 여론'에 수록, 이번 국민여론조사 결과와 비교 분석하여 발표한다.

 

7월에 발간 예정인 '통일 여론' 책자는 민주평통에서 실시한 분기별 통일여론조사 결과 및 학계‧언론‧해외 통일논의 동향을 종합·분석하여 분기 중에 발생한다양한 통일 여론의 흐름을 제시하고 있다. 전문(全文)은 민주평통 홈페이지(www.nuac.go.kr)에 게재되어 누구나 열람할 수 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산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민주평통, 2분기 국민 통일여론조사 결과 발표 관련기사목록
광고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