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단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주)다스, 현대·기아차와 1조 2000억 규모 납품계약 체결
기간·물량·금액 역대 최대…2021년 2월부터 10년간 카시트 공급
 
아산투데이 기사입력 :  2019/05/30 [13:3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다스(대표 송현섭)가 최근 현대·기아차와 총 1조 2000억원 규모의 카시트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기존 스타렉스 차량 /사진=(주)다스    © 아산투데이

 

30일 (주)다스에 따르면 오는 2021년부터 생산 예정인 스타렉스(Starex) 후속 차종에 납품하게 된다. 계약기간은 2021년 2월부터 2030년 2월까지 10년간이며, 연간 10만 2000대씩 총 102만대 분량이다.

 

이번 ㈜다스의 단일 차종 공급계약 중 기간, 물량, 금액 면에서 역대 최대 규모다.

 

㈜다스는 다년간 축적된 경험과 기술을 통해 시장에서 요구하는 다양한 시트 구성은 물론 탑승자 편의성을 제공해 소비자 기호를 충분히 만족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기존 스타렉스 트랙  /사진=(주)다스     © 아산투데이

 

이번 계약은 ㈜다스가 현재 시트를 공급 중인 스타렉스에 이어, 후속 모델의 시트까지 수주함으로써 고객사와 소비자들로부터 안정된 품질을 인정받았다는 점에 큰 의미가 있다.

 

이로써 ㈜다스는 장기간 안정적인 일감 확보를 통해 고용안정 효과는 물론 경영정상화 기반을 탄탄히 다질 것으로 예상된다.

 

㈜다스 관계자는 “이번에 수주한 스타렉스 후속 차종의 풀 체인지를 통해 향후 대형 밴(van)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다스는 국내 사업장에서 기존 스타렉스의 카시트를 포함해 그랜저 등 현대차 18개 차종, 쏘렌토 등 기아차 8개 차종, 렉스턴 등 쌍용차 2개 차종의 카시트 트랙을 생산, 공급하고 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산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다스, 현대·기아차와 1조 2000억 규모 계약 관련기사목록
광고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