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생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테크노밸리 입주 기업 ㈜영광YKMC, 240억 투자 결정
아산시와 MOU 체결... 기업지원시스템 통해 적극적 지원 약속
 
아산투데이 기사입력 :  2019/02/14 [09:1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아산시(시장 오세현)는 지난 13일, 아산테크노밸리 입주 기업인 ㈜영광YKMC(대표이사 장관섭)와 총 240억원 규모의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영광YKMC /사진=아산시     © 아산투데이

 

아산테크노밸리 내 반도체 디스플레이 제조장비 가공기업 ㈜영광YKMC는 아산디지털 산업단지에 동일사업 제2공장(부지면적 9,989㎡) 을 추가 건립하는 투자계획이며, 이러한 투자 효과로 인해 지역 인재 40명 이상을 추가로 채용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러한 소식은 연초부터 민관합동 기업유치지원단과 경제협력협의회를 출범하고 가용한 행정력을 기업유치에 집중하고 있는 아산시의 행보에 긍정적 기폭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영광YKMC  장관섭 대표이사/사진=아산시         © 아산투데이

 

2012년 표면처리 분야 대한민국 명장, 2018년 뿌리산업 발전유공 대통령상을 수상하는 등 지난 30년간 관련 분야 발전을 위해 노력해 온 장관섭 ㈜영광YKMC 대표이사는 (사)아산테크노밸리 입주기업협의회 이사로 활동하고 있다.

 

이에 대해 아산시 기업경제과장은 “아산시장을 단장으로 민관합동 기업유치 지원단을 결성하고, 부시장과 기획경제국장이 기업 애로사항을 해결하는 시스템이 가동되었다"며, "기업하기 좋은 도시를 만들기 위한 아산시의 이와같은 노력이 기업의 투자 결정에 앞으로도 더욱 더 크게 작용할 것이라고”라고 말했다.

 

▲투자양해각서에 서명하는 오세현 아산시장 /사진=아산시    © 아산투데이

 

오세현 아산시장은 “어려운 시기에 기업이 또 한 번 선제적인 투자를 결정한 만큼, 행정절차에 어려움이 없도록 행정적 도움은 물론, 재정지원 또한 적극적으로 검토할 것이며, 이번 투자로 기업이 또 한번 크게 도약하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영광YKMC는 1987년 경기도 부천의 작은 공장에서 시작해, 2009년에 아산테크노밸리로 이전하며, 가공 ․ 아노다이징 ․ 정밀세정 ․ 조립까지 원스톱 제조가 가능한 복합 제조기업으로 거듭났다.

 

이어 아산을 기업 도약과 발전의 근거지로 삼고 선제적 투자를 지속한 결과 2013년 5백만불, 2016년 천만불, 2017년 2천만불 수출탑을 수상하는 등 비약적인 성장을 보여준 바 있다. 2018년도는 140여명의 직원과 378억원의 매출을 기록하였고 특히, 직원 대부분이 청년층이라 미래가 더욱 기대되는 기업이기도 하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산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산테크노밸리 입주 기업 ㈜영광YKMC, 240억 투자 결정 관련기사목록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