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단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소방.의료, 공조체제 강화 통해 환자의 생존율 높인다"
아산소방서, 충무병원과 다수사상자 대응시스템 업무협약
 
아산투데이 기사입력 :  2019/01/15 [14:5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업무협약 기념촬영(왼쪽부터) 이규선 아산소방서장, 정학재 아산충무병원장     © 아산투데이


 아산소방서(서장 이규선)는 소방서 2층소회의실에서 아산충무병원(원장 정학재)과 다수사상자 대응시스템(e-triage)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다수사상자 대응시스템 업무협약 체결은 재난 현장에서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했을 경우, 기존 종이 트리아지(부상자 분류) 대신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해 환자를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분류해 처치, 이송하게 하기 위함이다.

 

협약에 따라 구급대원이 스마트폰 앱 지시에 따라 환자를 분류하면 긴급(빨강)·응급(노랑)·비응급(녹색)·지연환자(검정) 등으로 자동 분류되며, 동시에 사상자 현황을 지휘부에서 실시간 모니터링 할 수 있어 사상자 집계 오류를 방지할 수 있다.

 

▲협약 관계자 단체기념촬영     © 아산투데이

 

주요 업무협약 내용은 ▲이송환자 임상적 추정 진단명 다수사상자 대응시스템 웹에 입력 ▲사상자 발생 시 관련 법령에 따라 협약병원 등으로 환자 이송 ▲의료 관련 자료 공유에 관한 사항 등 소방과 의료기관과의 공조체제 강화를 통해 환자의 생존율을 높이는데 있다.

 

안성운 구급팀장은 “아날로그 방식에서 벗어나 IoT 기술을 활용해 대응하면 대형 재난에서의 환자 생존율을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번협약을 통해 앞으로 병원 등과 긴밀한 협업체계를 구축해 시스템을 조기에 정착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산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산소방서, 충무병원과 다수사상자 대응시스템 업무협약 관련기사목록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