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 중고생 도박중독 전국 4번째“
도박문제관리센터 "지자체 등의 지속적인 관심 필요"
 
충언련 심규상 기자 기사입력 :  2019/01/04 [11:3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충남 중·고생 10명 가운데 1명이 도박중독 위험이 있거나 과하게 몰입하는 상태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지난 3일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가 지난달 발표한 '2018년 청소년 도박문제 실태조사' 결과를 보면, 충남 지역 중·고등학생의 3.1%는 도박문제 문제군(red), 7.1%는 위험군(yellow)으로 분류됐다. 이는 지난 2015년 조사 결과(8.2%)보다 증가한 것으로 제주(14.1%), 충북(10.7%), 전북(10.6%)에 이어 전국에서 네 번째다.문제군(red)은 지난 3개월간 반복적인 도박 경험이 있으며, 심각한 수준으로 통제력을 잃어 그로 인한 사회·심리·경제적 폐해가 발생한 경우를 말한다. 위험군(yellow)은 문제 수준으로 진행되고 있을 가능성이 있는 상태다.

 

충남 학생들은 주로 뽑기 게임(53.9%), 스포츠경기 내기(15.6%), 카드나 화투를 이용한 게임(11.2%), 그 외 내기 게임(10.4%), 온라인 내기 게임(3.6%) 순으로 도박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3개월 동안 가장 자주한 돈내기 게임에서 6만7천원을 썼다고 답했는데, 충북(11만원), 강원(8만6천원)에 이어 세 번째로 많았다. 도박으로 잃은 금액은 평균 4만5천원으로 전국 최고 수치다.반면 예방교육을 받아본 학생은 27.6%에 불과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산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충남 중고생 도박중독 전국 4번째 관련기사목록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