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순천향대, 좋은 방송을 위한 방송비평의 명문으로 우뚝!
‘제21회 좋은 방송을 위한 시민의 비평상’에 대거 당선
 
아산투데이 기사입력 :  2018/11/26 [09:4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순천향대(총장 서교일)가 2018 방송문화진흥회 주최 ‘제21회 좋은 방송을 위한 시민의 비평상’에서 7명의 당선자를 내며,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방송비평분야 명문으로 두각을 나타내고 있어 눈길을 끈다.

 

▲순천향대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으로 방송비평 분야의 명문으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가운데 2018 방송문화진흥회 주최 ‘제21회 좋은 방송을 위한 시민의 비평상’에서 수상한 7명의 당선 학생들이 홍경수 지도교수(왼쪽 첫 번째)와 파이팅을 외치며 수상을 만끽하고 있다(사진제공=순천향대)     © 아산투데이

 

26일 대학에 따르면 이번 대회에서 수상자로 확정된 ▲서근원(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17학번) 학생 ▲이은지(국어국문학과 16학번) 학생이 각각 JTBC 드라마 <라이프>와 <미스 함무라비>를 이데올로기 분석해 ‘가작’에 당선됐으며, ▲박재영(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17학번), ▲이은지·고은정(미디어콘텐츠학과 15학번) ▲김성훈(미디어콘텐츠학과 14학번) ▲박소현(국어국문학과 13학번)학생은 입선의 영예를 안았다.

 

대학 관계자는 “수상자들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홍경수 교수가 담당하는 ‘방송연출의 이해’, ‘미디어 텍스트 분석’ 수강생들로 방송비평 이론을 배우며 비평가로서의 자질을 키워왔다”고 설명했다.

 

홍경수 교수는 “여러 교수님들이 미디어 콘텐츠 기획에서부터 제작, 유통과 PR에 이르는 전 과정을 탄탄하게 가르쳐주신 덕분에 학생들의 기초체력이 뛰어나, 짧은 기간의 교육을 통해서 놀랄 만큼 발전한 모습을 보여주었다”며, 미디어학부 동료 교수들과 학생들의 역량에 공을 돌렸다.

 

순천향대는 지난 2017년에도 김혜라(미디어콘텐츠학과 15학번) 학생이 우수상을 수상하는 등 총 5명의 당선자를 내어 화제를 모았다.

 

한편, 방송문화진흥회가 주최한 2018년도 제21회 시민의 비평상은 최우수작 1편, 우수작 4편, 가작 10편이 선정되었다. 상금은 최우수작(1) 300만원, 우수작(4) 각 200만원, 가작(10) 각 100만원을 시상한다. 또한 본인의 희망에 따라 방송문화진흥회에서 출간하는 비평상 수상집에 수록되며 소정의 원고료가 지급된다.

 

이번 수상자에 대한 시상식은 오는 12월 7일(금) 오전 11시 상암MBC 골든마우스 홀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당선자 출품작 내역>

▫서근원 ▲사회조직 이면의 삶(life)을 조명하다 : JTBC 드라마 <라이프> 

▫이은지 ▲잠자는 연씨를 깨우다: JTBC 드라마 <미스함무라비> 비평문 

-신화, 이데올로기 비평을 바탕으로-

▫박재영 ▲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비평

▫이은지 ▲스타 혼자 산다: (MBC 금요 예능 <나 혼자 산다>)

▫고은정 ▲<환상의 정글 생존 판타지 : 정글의 법칙>

▫김성훈 ▲친애하는 판사님께를 통해 제시되는 사회의 문제

▫박소현 ▲당신의 이야기는 이것뿐이 아니다 : SBS 예능《미운 우리 새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산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순천향대, 좋은 방송, 방송비평 관련기사목록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