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생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기분양 그만하고 계약금 당장 돌려줘라"
아산 리버뷰주택조합원들, 정확한 경찰조사와 검찰·법원의 명확한 심판 ‘촉구’
A조합장 "일부 조합원들 선동... 터무니 없는 주장"
 
이대성기자 기사입력 :  2018/08/21 [09:3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충남 아산 리버뷰지역주택조합원들이 지난 20일 대전지방검찰청 천안지청 앞에서 “아산 경찰서와 검찰의 정확한 수사와 법의 심판 정확히 내려달라”며 항의 집회를 가졌다.

 

▲아산 리버뷰지역주택조합원들이 지난 20일 대전지방검찰청 천안지청 앞에서 주택조합의 정확한 경찰조사와 검찰.법원의 명확한 심판을 촉구하는 집회를 갖고있다     © 아산투데이

 

아산 리버뷰지역주택조합은 염치읍 석정리 일원 621세대 아파트 건립 사업으로 2015년 7월 조합원 모집에 나섰고 지난해 4월 창립총회 및 12월 5일 조합 설립을 인가받았다.

 

조합원들은 “조합 인가는 총 계획세대수(621세대)의 50%이상(360명) 조합원이 확보돼야 하고 조합 인가를 받아야만 아시아신탁에 맡겨놓은 조합원 부담금을 청구 할 수 있어 A조합장과 B업무대행사 대표가 공모해 명의 대여값을 제공하면서 허위 모집한 조합원 150여명을 포함해 설립 인가를 승인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합원 자격이 되지도 않은 사람들을 속여 70~80명이상 허위 분양했고, 이와 같은 사실을 눈치 챈 조합원 및 계약자들이 ‘돈을 돌려달라’고 했지만 계약금은 커녕 아시아신탁에 맡긴 총 70억원 정도의 조합원 부담금 및 업무대행비 잔액이 없다는 답변만 돌아왔다”고 설명했다.

 

한 조합원은 “3년 넘은 사업 진행에도 진척된 일은 하나도 없어 지치다 조합 설립인가 취득 소식에 내집 마련의 희망을 꿈꿨지만 조합 설립 인가는 허위로 취득하고 신탁에 남아있는 돈도 없는 것으로 밝혀져 청천벽력을 맞은 심정”이라고 분통을 터트렸다.

 

또 조합원들은 “허위로 조합원을 모집하지 않았다면 조합 설립 인가는 나지 않아 계약금이라도 남아 있을텐데 아산시청은 이 사실을 모른 채 설립 인가를 승인해준 것 아니냐”며 “지난 3월 피해 의식을 느낀 조합원들끼리 고소장을 접수했는데 담당 경찰관은 피고소인 입장만 수사하는 무성의함으로 우리를 더욱 힘들게 하고 있다”고 분노했다.

 

이들은 “무성의한 수사가 아닌 아산경찰서의 정확한 조사 촉구와 검찰·법원의 정확한 심판을 내려달라는 마음”이라며 “아산리버뷰지역주택조합의 아파트 건설 사업은 힘 없고 돈 없는 서민들의 돈을 노린 사건으로 A조합장과 B업무대행사 대표는 합당한 죗값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A조합장은 “일부 조합원들이 선동하고 고소해서 조사를 받았다”며 “조합 설립 인가 다음 사업승인 단계를 거치듯 일련의 과정에서 인가 받은 것으로 그들의 주장은 터무니없다”고 말했다.

 

이어 “신탁사에 자금 인출 또한 조합 인가전 모델하우스 등 비용들이 차입 및 대행사의 대납으로 이뤄져 갚기 위한 목적으로 신탁사에 인출을 승낙한 것이다”고 설명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산투데이
 
00000 18/12/08 [08:23] 수정 삭제  
   소정현 정성준 도와줄 안되요? 도박신용대출 조사한다입니다. 계속거짓말 으로 몰래돈 협박스마트폰전화 하고 잆어요 돈얼마 회사 대출 1만조8천억만원 15천9백70만원 구속영장 체포 부탁합니다. 소정현이 도박중독대출 또계속 거짓말잆어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산 리버뷰지역주택조합원들 관련기사목록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