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단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시민연대 “김수영 의원, 겸직금지 해소 과정 편법의혹 많다”
아산시 감사위원회 행정처리 바로잡고 겸직기간과 징계기간 의정활동비 반납 ‘주장’
 
아산투데이 기사입력 :  2018/10/17 [15:5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지난 7월 1일 임기를 시작하고도 민간어린이집 대표를 유지함으로써, 겸직금지에 해당되어 지난 7월23일 아산시의회 윤리특별위원회에 회부, 지난 8월 31일 출석정지 5일 징계를 받은 김수영 아산시의원에 대해 겸직금지 해소과정에 편법의혹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아울러 겸직기간과 출석정지 기간에 의정활동비를 반납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17일 아산시민연대(대표 최만정/ 이하 연대)는 언론자료를 통해 “아산시의회 김수영 의원은 겸직금지에 해당되어 기존 어린이집을 폐지했고 의회는 지난 8월 31일 김 의원을 출석정지 5일 징계로 마무리했다”며, “그러나 김 의원이 어린이집을 폐원하기 위해, 새로운 어린이집으로 서류를 이전 변경하는 과정에서 편법특혜시비가 불거지고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언론보도와 보육 관계자에 따르면, 김 의원은 기존 어린이집 ‘A’을 다른 어린이집 ‘B’ 소재지로 대표자, 명칭, 주소 등을 모두 변경신청한 후에, 어린이집 ‘A’와 ‘B’가 동시에 폐원되었고, 기존 ‘B’ 소재지에 새로운 명칭으로 바뀐 어린이집 ‘C’가 들어서며 기존 정원이 38명에서 95명으로 증원, 현재 아산시는 민간어린이집 신규 개설이나 증원이 할 수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이 같은 과정은 편법이며 특혜라는 것으로 연대는 주장하고 있다.

 

연대는 “이는 절차상 하자가 분명한 행정처리로서 원상복구되어야 할 사안”이라는 지적과 함께 “ ‘A’가 이미 운영 중인 ‘B’ 소재지로 변경신청을 할 수 없는 점, ‘B’가 폐원하면서 원생 전원조치 계획서를 내면서 아직 인가도 나지 않았던 ‘C’로 표기했는데도 폐원 승인이 난 점, ‘A’ 원생과 교사를 다른 어린이집으로 옮긴 상태에서 ‘A’가 소재지 등 변경신청한 ‘B’가 있는 장소에서 하루도 운영하지 않은 점, 서류이전만으로 새롭게 만들어진 ‘C’ 정원이 대폭 늘어난 점, 실질적 특혜를 받은 ‘C’가 ‘A’ 관련 폐원 관련 서류를 작성한 점 등이 편법으로 거론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연대는 “겸직금지를 해소하는 과정에서 김 의원이 보여준 행태는 상식적인 수준을 뛰어넘는 편법을 동원하고, 아산시 여성가족과는 현장조사를 제대로 하지 않고 관련법을 자의적으로 해석하여 일사천리로 처리함으로써 편법을 승인하였음이 분명하다”며, “아산시 보육업계에서는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지 경악하고 있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연대는 “아산시 감사위원회는 이러한 의혹들을 철저히 조사해서 바로잡아야 할 것이다. 그렇지 않다면 이 문제는 감사원이나 사법당국으로 갈 수밖에 없다는 판단”이라며, “아울러 김 의원은 본인 귀책사유로 인해 겸직기간이었던 7월과 징계기간인 5일에 해당하는 의정활동비를 반납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산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산시민연대, 김수영 의원, 겸직금지 해소 과정 편법의혹 관련기사목록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