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단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무궁화 B선수에 부정행위 제안한 A씨 검찰 조사
선수‧코칭스텝‧구단의 발빠른 대처 ‘눈길’
연맹, 지난 2011년부터 경기 관련 부정행위 방지 매뉴얼 구축, 다양한 부정방지활동 펼쳐
 
이대성기자 기사입력 :  2018/10/15 [14:0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지난 9월 21일 밤 전직 축구선수 출신인 A씨가 원정경기를 앞두고 부산의 한 호텔에서 투숙 중인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대표이사 박성관)의 B선수에게 부정행위를 제안한 사실이 드러났다.

 

15일 아산무궁화구단에 따르면 이번 사건은 연맹 주최하에 진행된 부정방지교육이 이뤄진지 3일만에 벌어졌다. 이에 B선수는 교육 당시 들었던 것들을 기반으로 하여 구단 감독 및 코칭스텝 그리고 구단 직원들에 해당 사실을 알렸다. 이를 안 구단은 경찰에 신고함과 동시에 연맹이 부정방지 목적으로 24시간 운영중인 K리그 클린센터에 신고하며 대처했다.

 

이번 사건은 프로축구 연맹의 승부조작 예방에 있어 모범으로 꼽히는 사례로 남을 예정이다. 구단은 이를 제안 받은 선수가 현재 리그 진행 중임을 감안하고 선수 신변이 우선적으로 보호가 되어야 한다고 판단. 수사 비공개의 원칙에 따라 공범 검거 등 여러 가지 사안을 고려하여 뒤늦게 본 사건을 알리게 됐다는 설명이다. 현재 승부조작을 제안한 A씨는 검찰에 의해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경기를 하루 앞둔 채 부정행위를 제안 받았던 B선수는 “거절하는 게 당연하다 생각했고 행위에 대해서는 더 고민할 것 없이 구단에 알리는 게 맞다 판단했다”고 전했다.

 

현재 경찰청의 일방적인 통보에 따라 앞으로 선수 생명을 지속하는데 어려움을 겪게 될 선수들을 위해 현 상황에서 할 수 있는 일은 좋은 성적으로 증명하는 길 뿐이라고 판단. 개인과 팀 모두를 위해 소신 있는 결정을 내린 배경이 됐다는게 구단측의 설명이다.

 

▲ 프로축구연맹 부정방지 교육     © 아산투데이

 

한편 연맹은 지난 2011년부터 경기 관련 부정행위 방지를 위한 매뉴얼을 구축하고, 총 13개 영역에서 다양한 부정방지활동을 펼치고 있다.

 

연맹이 펼치고 있는 상시 활동으로는 ▲ 선수단 및 구단 직원들을 대상으로 하는 부정방지 순회교육(연 4회), ▲ 선수단 대상 면담과 일지 작성(연 4회), ▲ 매 시즌 시작 시 선수단 전체가 부정방지 서약서 작성, ▲ 부정행위 징후 발견 시 즉시 신고 가능한 K리그 클린센터 및 핫라인 운영(연중 24시간), ▲ 신고자 포상 및 자진신고제도, ▲ 연 10회 이상 전 구성원을 대상으로 한 부정방지 예방 문자 발송, ▲ 경기장 및 중요 거점에 부정방지 포스터 게시, ▲ 구단 부정방지 활동 담당자 지정 및 교육 등이 있다.

 

또한 K리그 경기 진행 중에는 ▲ 경기장 내 불법중계자 감시원 운영, ▲ 부정방지 활동 전광판 홍보, ▲ 이상징후 감시 시스템 운용, ▲ 경기 영상 불법 스트리밍 사용 적발 시스템 운용 등이 이뤄지고 있으며, 경기 후에는 K리그 전 경기를 대상으로 한 영상분석을 진행 중이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산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산무궁화,부정행위 제안 관련기사목록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