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단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외국 불법체류자 상대, 21억 편취... 태국 부부 사기단 검거
아산署, 페이스북 이용 55명에 1350회 걸쳐 금품 가로챈 피의자 구속
 
아산투데이 기사입력 :  2017/09/05 [13:0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아산경찰서(서장 김황구)는 국내 불법체류 중인 자국인을 상대로 인터넷 SNS(페이스북)를 통해 ‘고금리 이자를 주겠다’고 속여, 현재까지 피해자 55명으로부터 1,350회에 걸쳐 약 21억원 가량을 가로챈 30대 태국인 부부를 긴급 체포, 구속했다고 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 피의자들은 2013년 관광비자로 입국해 불법체류 중인 자들로, 지난 5월 2일부터 국내에 거주하는 불법체류 태국인들에게 페이스북을 통해 접근한 뒤, 피해금을 입금 받은 뒤 이를 태국으로 송금하거나 사치품 구매에 사용했다.

피의자들은 불법체류 중인 피해자들이 피해를 당하고도 강제 출국을 우려하여 수사기관에 신고하지 못하는 점을 노리고, 불법체류자들을 범행의 대상으로 삼았다.

경찰은 수사 중 확인된 불법체류 피해자가 더 있는 것으로 확인하고, 불법체류자가 범죄피해자일 경우 출입국관리사무소에 불법체류 사실을 통보 면제하는 방안 강구와 함께, 불법체류 외국인들도 법의 보호를 받을 수 있음을 강조하는 등 계속해서 신고를 망설이는 피해자들의 추가 피해사실을 접수하고 있다.

경찰은 고금리를 미끼로 다수를 대상으로 한 이번 사기사건과 같은 서민 경제를 파괴하는 범죄에 대해 엄정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산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외국 불법체류자 대상, 21억 편취... 태국 부부 사기단 검거 관련기사목록
배너
배너
배너
많이 본 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