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아산시 자원봉사센터장 공석 사태 해 넘겨

지난해 4월부터 다섯차례 공모에도 적임자 못찾아
정년 제한 삭제해 내년 재공모 예정

최솔 기자 | 기사입력 2022/12/09 [15:12]

아산시 자원봉사센터장 공석 사태 해 넘겨

지난해 4월부터 다섯차례 공모에도 적임자 못찾아
정년 제한 삭제해 내년 재공모 예정

최솔 기자 | 입력 : 2022/12/09 [15:12]

▲ 아산시자원봉사센터 로고     ©아산투데이

 

 장기화된 아산시 자원봉사센터장 공석 사태가 결국 또 한 번 해를 넘기게 됐다. 시는 내년 상반기 중으로 다시 모집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9일 아산시에 따르면 지난해 4월 공석이 된 센터장 자리는 1년 반 이상 지난 현재까지 후임자를 찾지 못한 상태다.

 

시는 전임 센터장 퇴임 전인 지난해 3~8월 모두 다섯 차례 채용 공고를 냈다. 최초 공고 시 ‘기간제근로자’로 모집했다가 ‘임기제 공무원’(시간선택제 임기제 가급)으로 전환했다. 마지막 공고 당시 2명이 응시했지만 모두 부적격 판정을 받았다.

 

현행법상 센터장 자격요건은 매우 까다롭다. 대학교 자원봉사 관련 학과에서 조교수 이상 직에 3년 이상 재직했거나 관련 기관·기업에서 5년 이상 자원봉사 관리업무 경험이 있어야 한다.

 

퇴직공무원도 3년 이상 관련 업무를 경험하고, 5급 이상으로 퇴직해야 한다. 5급도 명예퇴직으로 승진한 경우엔 인정하지 않는다. 지방의회의원, 읍면동장도 제외된다.

 

시는 정년 제한을 없애고 내년 상반기 안으로 다시 공고를 낼 계획이다. 이미 지난해 말 자원봉사활동 지원조례 시행규칙을 개정해 센터 직원 정년 조항(60세)을 삭제했다.

 

시 관계자는 “연말엔 모집이 어렵다 보니 올해 안으로 채용 절차를 진행하긴 어렵다”면서 “내년 상반기 안으로 공고를 낼 예정”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선 시 직영으로 운영 중인 자원봉사센터의 운영방식 변경 필요성도 제기된다. 민간 주도 운영을 원칙으로 하고 있지만 정작 선거 보은 인사나 퇴직공무원 재취업 창구로 악용된다는 이유에서다.

 

천철호 아산시의회 의원(더불어민주당·다선거구)도 지난달 제240회 정례회 5분발언을 통해 “아직까지 센터장 채용 공고를 내지 않고 있다. 사람의 경력을 맞추려는 것 아닌가 의구심이 든다”고 지적한 바 있다.

 

실제로 행정안전부는 자원봉사센터의 정치화를 막기 위해 법인 설립 또는 비영리법인 위탁 운영을 권고하고 있고, 지방자치단체가 자원봉사센터의 직접 운영을 금지하는 내용을 담은 자원봉사활동기본법 개정안도 국회에 제출된 상태다.

 

특히 타지역 자원봉사센터의 6.1 지방선거 개입 의혹 등이 불거지면서 행안부는 센터장 선임 자격요건 명확화 등 자원봉사센터 운영지침 개편 연구용역에 착수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