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KBI동국실업, 신규 전기차 센터콘솔 '수주'
기존 ‘아이오닉5’와 ‘EV6’에 이어 신규 전기차 콘솔도 공급
지난해 매출액의 23%에 해당하는 수주 금액 달성
기존 제품보다 부드러움과 고급스러움 더해
 
아산투데이 기사입력 :  2022/03/07 [19:0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자동차 부품 업계를 선도하는 KBI동국실업(대표이사 김진산)은 현대차의 향후 신규 전기차에 적용할 센터 콘솔을 수주했다고 7일 밝혔다.

 

KBI동국실업의 신아산공장에서 생산될 이번 전기차 센터 콘솔의 수주 금액은 1200억원으로 지난해 달성한 연결기준 연간 매출액 5214억원의 약 23%에 해당하는 실적이다.

 

센터 콘솔(Center Console)은 1열 운전석과 보조석 사이에 위치해 기어 시프트 레버를 감싸고 있는 박스로서, 팔걸이와 수납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다.

 

지난해 출시된 현대차 ‘아이오닉5’에 장착되는 국내 최초 무빙 콘솔과 기아 ‘EV6’에 적용한 콘솔을 양산하는 KBI동국실업이 이번 현대차의 신규 전기차 콘솔도 수주하며 명실상부한 전기차 콘솔 전문 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다.

 

특히, 이번 콘솔은 기존 전기차에 적용한 제품보다 고객의 니즈를 반영해 부드러움과 고급스러움을 더할 것으로 예상된다.

 

KBI동국실업은 항상 완성차에 필요한 다양한 신기술 개발로 양산화를 추진하고 있으며 이를 인정받아 올해 1월 친환경 크래시패드로 ‘IR52 장영실상’을 수상한 바 있다.

 

김진산 KBI동국실업 대표는 “신기술 적용을 통한 선행개발 기술 양산화로 탄생할 이번 센터 콘솔로 전기차 콘솔 시장을 선점할 것”이라며 “공격적인 고객사 영업활동 강화와 품질안정으로 전기차 부품 시장에서 매출 증대와 수익성 구조 개선에 최선을 다 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산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