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윤도현-서경덕 "유네스코 세계유산 '제주해녀' 국내외에 알린다"
문화재청과 한국문화재재단 공동 제작, 한국어 및 영어로 국내외 전파
 
아산투데이 기사입력 :  2022/02/24 [11:4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이번 한국어 영상의 주요 장면  /사진=서경덕 교수   © 아산투데이

 

 가수 윤도현과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의기투합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인 '제주해녀문화'에 관한 다국어 영상을 제작하여 24일 공개했다.

 

이번 2분짜리 영상은 문화재청(청장 김현모)과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최영창)이 공동 제작했으며, 한국어(https://youtu.be/UbOl3HBXb_s) 및 영어(https://youtu.be/zZQKZOSizAE)로 공개되어 국내외로 널리 전파중이다.

 

이번 영상의 주요 내용은 오랜 시간동안 제주 해녀들에게 전승되어 온 채취 활동과 공동체 문화의 가치를 상세히 소개하고 있다.

 

특히 자연과 인간이 더불어 살아가는 해녀들의 친환경적인 물질 방식과 지역 문화가 가지고 있는 조화와 연대의 정신을 담았다.

 

▲ 이번 영상을 기획한 서경덕 교수와 한국어 내레이션을 맡은 가수 윤도현  /사진=서경덕 교수  © 아산투데이

 

이번 일을 기획한 서 교수는 "국내에서 조차 잊혀져 가고 있는 제주 해녀문화를 다국어 영상을 통해 국내외 누리꾼들에게 제대로 소개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유튜브 뿐만이 아니라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각 종 SNS로 국내외에 널리 전파중이며, 특히 전 세계 주요 한인 및 유학생 커뮤니티에도 영상을 공유하여 알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국어 내레이션을 맡은 윤도현은 "평소 제주의 환경과 문화에 관심이 많았는데 이번 기회에 제주해녀에 관한 내레이션을 맡게돼 기쁘다. 많은 누리꾼들이 시청해줬음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문화재청과 한국문화재재단은 서경덕 교수와 함께 향후 더 다양한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을 다국어 영상으로 국내외에 꾸준히 알려 나갈 예정이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산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유네스코 세계유산 제주해녀,서경덕 교수,가수 윤도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