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위안부 역사왜곡 심각"..서경덕, 美 상하원에 '램지어 논란' 알리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 관련, 미국 상하원 의원 535명에게 메일 보내
 
아산투데이 기사입력 :  2021/03/10 [14:0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위안부는 자발적 매춘부'라며 역사를 왜곡한 하버드대 램지어 교수 /사진=서경덕 교수 © 아산투데이

 

 일본의 역사왜곡을 전 세계에 널리 알려온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이번에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관련하여 미국 상하원 의원 535명에게 메일을 보냈다고 10일 밝혔다.

 

최근 '위안부는 자발적 매춘부'라며 역사를 왜곡한 하버드대 램지어 교수의 논란에 대해 전 세계 학자들은 꾸준히 반박중이며, 국내외 시민단체들은 논문 철회를 위한 항의가 지속되고 있다.

 

이런 상황속에서 서 교수는 "이번 램지어 교수의 논란을 미국 상하원 의원들에게 정확히 알려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관심을 다시금 불러 일으키고자 메일을 보내게 됐다"고 전했다.

 

그는 메일에서 "지난 2007년 미국 하원에서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의 위안부 강제동원과 관련하여 일본 정부에게 공식적이고 분명한 시인 및 사과, 역사적 책임을 요구하는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는 것을 상기시켰다.

 

 이번 논란에 관해 보도한 AP통신과 뉴욕타임스 기사   /사진=서경덕 교수   © 아산투데이

 

또한 서 교수는 "미국 국무부에서는 이번 논란과 관련해 "미국이 여러 차례 밝혔듯이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에 의한 성적인 목적의 여성 인신매매는 지독한 인권 침해"라는 "입장을 한번 더 밝혔다"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이번 일을 계기로 일본 정부가 전 세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진심어린 사죄와 배상을 할 수 있도록 미국 정계에서 다시 한번 힘을 모아 주길 바란다"며 관심을 촉구했다.

 

이번 메일에는 최근 논란에 관련한 뉴욕타임스의 기사와 일본군 '위안부' 문제 등 일본 정부의 지속적인 역사왜곡에 관한 영어 영상을 첨부하여 이해를 도왔다.

 

한편 서경덕 교수는 지금까지 뉴욕타임스, 워싱턴포스트 등 세계적인 유력 매체와 뉴욕 타임스스퀘어 등 세계적인 관광지에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광고를 꾸준히 게재하여 전 세계에 널리 알려 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산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램지어 논란,서경덕 교수,위안부 역사왜곡 심각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