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선문대, 학업 어려움 겪는 학생에 '코로나 119 장학금' 지급
경제적 어려움 처한 93명 학생에 1인당 최대 200만 원 전달
교직원 후원금도 모아 151명 대상 1인당 50만 원씩 지원
 
아산투데이 기사입력 :  2021/01/21 [10:3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선문대 아산캠퍼스 전경  © 아산투데이

 

 코로나19로 학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생 대상으로 선문대학교(총장 황선조)가 1인당 최대 200만 원의 ‘코로나 119 장학금’을 지급했다고 21일 밝혔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경제적 어려움으로 인해 학업을 중단하려는 학생이 많아지고 있는 가운데, 선문대는 긴급하게 장학금 재원을 마련하고 학과 추천과 위원회를 구성해 심의 진행 후 93명을 선발했다. 장학금 규모는 학생 1인당 150~200만 원씩 총 1.6억 원에 달한다.

 

대학은 장학금 외에도 교직원 후원금을 모금해 그중 일부를 가계 곤란 학생 151명 대상으로 1인당 50만 원씩 7,500만 원도 전달했다.

 

선문대는 이미 작년에 재학생 전체 대상으로 1인당 최소 10만 원에서 최대 35만 원씩 총 17.4억 원의 ‘코로나19 대응 학업 장려 특별 장학금’을 지급한 바 있다.

 

장학금을 전달받은 한 학생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 때문에 휴학을 고려하고 있었다”면서 “이렇게 큰 도움을 주셔서 감사하고, 그 뜻을 이어받아 더욱 열심히 공부하겠다”고 말했다.

 

임승휘 취업·학생처장은 “이번 장학금이 학생들에게 어려움을 극복하고 미래의 꿈을 키워나갈 수 있는 촉진제가 되기를 바란다”면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생들에게 생활비 지원 등 다양한 방법으로 도와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산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코로나 119 장학금,선문대 관련기사목록
광고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