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日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위험"..서경덕, SNS에 홍보 캠페인 나서
 
아산투데이 기사입력 :  2021/01/15 [09:1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영상의 주요 장면 (아베 전 총리가 후쿠시마산 수산물을 먹는 모습) /사진=서경덕 교수  © 아산투데이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일본 후쿠시마 방사능 및 오염수의 위험을 알리는 영어 영상을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각 종 SNS를 통해 전 세계에 널리 알리는 중이라고 15일 밝혔다.

 

서 교수가 지난해 제작한 4분짜리 영상(https://youtu.be/9c1b_TjYteM)은 '세계인들이 도쿄올림픽때 조심해야 할 것' 시리즈 영상중 1편으로 이미 유튜브를 통해 약 1만명이 시청을 했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일본 국민 절반 이상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를 반대하고 있는데도 일본 정부는 강행하려는 입장이기에 전 세계 네티즌들에게 이런 상황을 널리 알리고 싶었다"고 취지를 밝혔다.

 

또 그는 "세계 환경단체들 역시 바다에 오염수를 방류하는걸 격렬히 반대하고 있다. 이제는 세계적인 여론을 환기시켜 일본 정부의 어이없는 행동을 반드시 막아야만 할 때다"고 강조했다.

 

▲영상의 주요 장면 (현재 저장되어 있는 방사능 오염수)  /사진=서경덕 교수  © 아산투데이

 

특히 지난해는 유튜브 영상으로 먼저 알렸고, 이번에는 SNS를 통해 홍보한 후 향후에는 세계적인 유력 매체에 광고를 집행한다는게 서 교수의 계획이다.

 

이에 서 교수는 "일본 정부는 오염수를 태평양으로 방류한다는 계획인데, 이는 일본뿐만이 아니라 태평양 연안 국가들에게도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중요한 문제임을 각 나라에 각인시키고 싶었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후쿠시마 방사능 및 오염수의 위험을 뒤로한 채 오는 7월에 개최되는 도쿄올림픽을 후쿠시마 재건을 알리는 기회로만 활용하려는 일본 정부의 속셈을 세계인들에게 정확히 알려주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경덕 교수팀은 올해 '세계인들이 도쿄올림픽때 조심해야 할 것'을 주제로 한 욱일기 응원 금지, 야스쿠니 신사참배 문제점 등을 지적하는 시리즈 영상을 꾸준히 제작하여 전 세계에 알릴 예정이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산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