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선문대, 4차 산업혁명 인재양성 연합 페스티발 공모전 대거 '수상'
창업 아이디어 부문 대상 포함 총 33팀 108명 수상 '성과'
 
아산투데이 기사입력 :  2020/12/22 [08:4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4차 산업혁명 인재양성 연합 페스티벌 공모전 수상자 단체기념촬영 /사진=선문대   © 아산투데이

 

 선문대학교 LINC+사업단 창업교육센터(센터장 심연수) 및 스마트융합기술센터(센터장 김용우)는 “4차 산업혁명 인재양성 연합 페스티벌”에서 창업 아이디어 부문 대상을 포함 총 33팀 108명이 수상했다. 시상식은 지난 21일 선문대학교 창업교육센터 창업아이디어룸에서 진행됐다.

 

4차 산업혁명 연합 페스티벌은 한국정보통신보안윤리학회와 국민대, 계명대, 명지대, 상명대, 성균관대 LINC+사업단과 공동 주최했으며, “4차 산업혁명시대의 창의융합형 인재양성”이라는 주제로 창업 아이디어 부문, 논문 및 코딩부문, UCC 콘텐츠 부문으로 구성되됐다.

 

이번 컨퍼런스는 온라인으로 진행이 되었으며 “AI 분야 인재에게 필요한 핵심역량”이라는 주제로 KT AI서비스 소속 임채환 상무의 특강으로 시작하여 공모전 온라인 시상발표로 마무리 되었다.

 

선문대학교에서는 창업아이디어 부문 21팀 86명, 논문 코딩부문 11팀 21명, UCC 및 카드뉴스 부문에 1팀 1명이 출품한 결과 9팀 22명이 입상, 24팀 86명이 장려상을 수상했다.

 

이어 창업교육센터에서 운영하였던 창업 아이디어 부문에서는 “자율주행자동차 교육용 플랫폼”의 Team IoT master팀(이현석, 김도현)이 대상을 받았고, “음성으로 정보를 제공해주는 바코드 리더기”의 알러조말해조팀(김정엽, 양정우, 윤석현, 이정은, 임가영)이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우수상으로는 총 2팀으로 “휴지를 건조하게 유지해주는 아이디어”의 lambo팀과 “영유아 질식사 방지 및 건강체크”의 반도체A-Z팀에게 돌아갔다.

 

아울러 스마트융합기술센터에서 운영한 논문코딩 및 UCC 부문에서는 이가영, 테라오카유이카 학생이, “소셜미디어 데이터를 이용한 한국과 일본의 빈집 활용용도 비교분석 연구”로 최우수상을 수상했고, 김민수, 이승겸, 박수용 학생이 각 우수상을 수상, 이 밖에도 창업아이디어 부문, 논문코딩 부문, UCC 및 카드뉴스 부문에서 86명의 학생이 장려상을 받았다.

 

이번 시상식은 수상을 하게 된 33팀 중 대상, 최우수상, 우수상을 수상하게 된 학생들이 참가하였으며, COVID-19 재확산 및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에 따라 소수 인원으로 진행되었다.

 

창업교육센터 심연수 센터장은 “온라인으로 진행된 컨퍼런스로도 충분히 많은 학생의 참심한 아이디어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에 이바지할 수 있는 유망한 청년 창업가 발굴 및 육성을 위하여 많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산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4차 산업혁명 인재양성 연합 페스티발 공모전,선문대 관련기사목록
광고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