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첨단 O2O 온·오프라인 “순천향 건강한 대학교” 캠퍼스 구축
위드 코로나 시대, 강의실부터 생활관, 식당 등 복지시설까지...첨단 ‘감염대응혁신형’ 건강한 캠퍼스로 탈바꿈
 
아산투데이 기사입력 :  2020/11/16 [08:4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교내 SCH미디어랩스관 2층 컨퍼런스룸에서, 원종원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교수가 ‘뮤지컬의 이해’ 전공수업을 실시간 강의중계 시스템(O2O 하이브리드 강의)을 활용하여 화상강의와 강의실 수업을 동시에 진행하고 있다. 대면수업 인원을 1/3로 줄이고, 온라인 줌(ZOOM) 수업방식으로 강의실에 구축된 화상시스템을 활용해 온라인으로 접속한 학생들에게 실시간으로 강의내용이 전송된다  /사진= 순천향대   © 아산투데이

 

 순천향대(총장 서교일)가 ‘위드(With) 코로나시대(Post Covid-19)’를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변화된 대내외 환경에 적극적으로 부응하는 첨단 교육혁신 신모델을 창출해, 안전하고 건강한 캠퍼스 환경에 기반한 ‘감염대응혁신형O2O(Online to Offline) 교육’과 캠퍼스 라이프 플랫폼을 개발하여 2학기부터 적용하고 있다.

 

국내 대학 중에 선도적인 교육사례의 하나로 이른바 ‘순천향건강한대학교(SHU)’ 캠퍼스 구축을 선언하면서 동시에 대학내 건강한 캠퍼스 구축을 통해 ‘감염방지혁신형 그린스마트 캠퍼스’를 표방한다. 차별화된 교육시스템은 물론 교내 복지시설 등 빈틈없는 감염병 관리를 기반으로 학생 중심의 가장 선도적인 온·오프라인 캠퍼스를 구축한 대학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교내 전 건물 입구에서는 ‘5단계 감염병관리시스템’이 작동한다. ▲1단계 ‘자동발열체크기’앞에 서면 자동 체온측정과 동시에 ▲2단계로 ‘마스크 착용체크’를 음성 안내하고 디지털 방식으로 표출된다.

 

개인별 QR코드를 태그하며 연결된 빅데이터에 저장관리되는 3단계를 지나, 자동손소독기 4단계를 통과하게 된다. 이어 5단계인 ‘사회적 거리두기’는 교내 곳곳에 배치된 안전지킴이가 모든 건물내외에서 활동하며 관리한다.

 

또, 학생들은 50개 학과에 구축된 120개의 첨단 하이브리드 강의실에서 3개 그룹으로 나눠져 첨단 실시간 중계시스템을 통해 대면강의와 비대면 강의로 동시에 수업에 참여할 수 있다.

 

교내 학예관 2층에 위치한 Media Inside 센터의 VR체험존에서 학생들이 VR기기를 이용해 캠퍼스 투어를 경험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수업이 장기회 되면서 건강하고 안전한 캠퍼스를 체험할 수 있는 VR영상(건강한 360도 VR체험 영상)을 제작, 전체 재학생들이 활용할 수 있다 /사진= 순천향대    © 아산투데이

 

대면강의에 참여하는 모든 학생들은 각 건물의 강의실내에서 마스크 필수착용은 물론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고 교수들은 비말차단용 카보네이트 투명 스크린이 설치된 전자교탁 앞에서 투명 마스크를 착용하고 수업을 진행한다. 강의실에 들어오지 않은 나머지 학생들은 실시간 LMS를 통해 온라인으로 중계되는 수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운영된다.

 

하이브리드 강의실에서는 첨단 실시간 중계시스템으로 전공강의에 참여할 수 있고, 실감형 온라인 실습도 가능하다. 이른바 O2O 감염대응혁신형 교육시스템이 가동되고 있는 것.

 

이 강의실에서는 오프라인(대면) 강의 진행과 동시에 zoom 등의 온라인 채널을 통해 실시간 화상강의가 동시 진행돼, 온-오프라인에서 수업이 진행된다.

 

강의실에 설치된 광학 줌 추적 카메라가 교수자의 움직임을 추적하고 판서를 촬영해 다양한 기기에서 시청해도 강의내용을 자유롭게 축소하거나 확대가 가능하도록 식별 기능을 충분히 갖춰져 기존 화상강의의 불편함을 해소했다.

 

또한, 온라인 출결은 물론, 강의 녹화시스템을 통해 Full HD급의 고화질 콘텐츠를 생성해 강의가 끝난 후에는 학생들은 언제든 자유롭게 강의를 수강하고 복습할 수 있도록 온라인 강의실에 자동 게시된다.

 

학생 복지시설의 하나인 교내 생활관 역시 1인1실 사용을 원칙으로 배치하고, 5단계 방역시스템을 적용하는 가운데 대면수업에 참여하는 학생들이 입사해서 일정 기간 사용하면 방역후 로테이션으로 다음 순서의 학생들이 입사한다.

 

교내 식당에서도 투명스크린이 설치된 상태에서 학생들은 테이블에 설치된 QR코드를 이용한 메뉴 주문은 물론 음식값 계산이 가능하도록 운영되고 있다.

 

이밖에도 학생들이 실시간 이용하는 교내 셔틀버스 역시 자동발열체크와 마스크 착용검색이 이루어져 교내 전역에서는 코로나19 감염병으로부터의 안전하다는게 대학측의 설명이다.

 

서교일 총장은 “지난 1학기와 달리 2학기에는위드 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고등교육 패러다임을 선도하기 위한 순천향대만의 차별화된 ‘도전’과 ‘혁신’이 이어지고 있다”라며 “건강과 웰빙분야 1위 대학으로서 자부심을 바탕으로 대학의 역량을 모아 O2O 하이브리드 강의실 구축을 비롯한 VR실감형 강의 개발, 1인실 기숙사 조성, 안전하고 건강한 생활환경 등 혁신적인 교육과 이를 토대로 신뢰받는 건강 캠퍼스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산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순천향 건강한 대학교,순천향대 관련기사목록
광고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