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명수 의원, 인구 3만 이하 지역 ‘특례군 지정’ 등 촉구
제382회국회 정기회 행정안전위원회 제2차 전체회의에서 요구
 
아산투데이 기사입력 :  2020/09/10 [22:1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장애인 투표권 보장 차원, 장애인용 의정보고서 면수 확대

▲인구 3만명 미만의 인구감소지역, 특례군 지정 행정·재정적 지원

▲의회 인사권, 인사권의 합리적 조정 차원에서 시·군의회의장에게도 부여

▲특별재난지역 재난지원금, 조기집행 요구

 

이명수 국회의원   © 아산투데이

 

 이명수 국회의원(국민의힘 아산시갑)이 9월 10일 개최된 제382회국회 정기회 행정안전위원회 제2차 전체회의에서 장애인 점자 의정보고서 면수 확대, 인구 3만명 이후 인구감소 지자체의별도 특례군 지정, 의회 인사권의 시·군의회의장까지 확대 및 재난지원금 조기 집행 등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명수 의원은 먼저‘장애인의 투표권 보장 측면에서 제작 면수가 제한되어있는 장애인용 점자의정보고서 면수 확대 필요성’에 대해 “헌재에 의해서 면수 제한은 합헌이라는판결이 있었지만 장애인들이 후보자들에 대한 보다 많은 정보를 원하고 있는 만큼, 정부 차원에서 면수 확대에 전향적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인구급감으로 소멸의 위기를 겪고 있는 인구 3만이하의 인구감소지역을 별도의 특례군으로 만들어야 한다는 대안도 제시했다.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통해서 지자체로서 훌륭히 기능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 “시·도의회의 인사권을 시·도의회 의장에게만 부여할 것이 아니라, 시·군의회 의장으로까지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도 펼쳤다. 이 의원은“지금껏 해당 지방자치단체장에게만 주어졌던 인사권을 각 의회 의장에게도 부여함으로써 인사권의 합리적 조정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명수 의원은 마지막으로 재난지원금의 집행 부진을 지적했다. “폭우로 피해를 입은 특별재난지역 주민들에게아직껏 재난지원금이 지원되지 않고 있다”며, “조기집행이 될 수 있도록 각별히 조치해 달라”고 요청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산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구 3만 이하 지역 특례군 지정 촉구,이명수 의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