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포스트 코로나 속 힐링.. “청춘, 그리고 the 청춘” 성료
유원대학교 미디어콘텐츠학과, 졸업작품전 공연 열고 지역 주민들과 화합
 
김진숙 객원기자 기사입력 :  2020/07/17 [08:5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유원대학교 미디어콘텐츠학과 졸업작품전 지역문화 공연 관계자 기념촬영  /사진=김진숙 객원기자   © 아산투데이

 

 코로나19로 인해 아티스트 뿐 아니라 지방 소도시 주민들이 즐길 수 있는 문화예술 이 없는 시기에 모범적 방역과 예방으로 진행된 지역 문화 공연이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유원대학교(총장 채훈관) 아산캠퍼스 미디어콘텐츠학과 학생들과 음봉면 장수마을 주민들이 화제의 주인공들이다.

 

지역 내 대학생들로 구성된 청년예술인들과 평균 나이 70대의 ‘들음’ 색소폰동호회, 아이부터 어르신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주민들로 구성된 ‘장수마을 동네 음악대’가 함께 참여해 공연을 펼치고 있다  © 아산투데이

 

지난 14일 저녁 7시, 음봉면 월량리 ‘나니아2560’ 카페에서 ‘청춘 The 청춘’이란 주제로 진행된 음악회는 같은 지역 내 대학생들로 구성된 청년예술인들과 평균 나이 70대의 ‘들음’ 색소폰동호회, 아이부터 어르신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주민들로 구성된 ‘장수마을 동네 음악대’가 함께 참여해 만들어진 공연이다.

 

 지역문화 공연 펼치는 학생들   © 아산투데이

 

‘청춘 The 청춘’을 기획한 미디어콘텐츠 학과 김영진 교수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이순신 축제’를 비롯한 각종 지역축제 및 공연들이 취소되는 요즘 음악으로 하나 돼 여러 세대가 공감할 수 있는 힐링의 시간을 선물하고 싶었다.”라고 공연 의도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사태로 지역 문화계가 위축된 가운데, 이번 공연이 모범적인 방역 사례가 되어 지역문화공연계에 새로운 방향 모델을 제시함으로써 지역축제나 공연이 계속 활성화되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지역문화 공연 펼친 유원대 학생들과 교수   © 아산투데이

 

같은 지역에 살면서 ‘각자’가 아닌 ‘함께’라는 주제로 공연을 함께 하게 되어 고마웠다는 색소폰동호회 회장 지길윤(70세)씨는 "이 공연이 내년에도 내 후년에도 계속 이어져 마을의 축제로 자리매김하는데 앞장서겠다."라며 공연 소감을 말했다.

 

졸업작품전으로 이번 공연을 기획한 유원대학교 4학년 문혁(23세)군은 “코로나19 방역과 예방을 위해 공연장에 일회용 마스크와 손 소독제를 배치했으며, 좌석 간의 간격을 넓혀 사회적 거리 두기를 준수했다. 또한 비접촉식 체온계로 발열 체크뿐만 아니라 방명록에 성명과 연락처를 작성하지 않으면 입장할 수 없도록 철저하게 준비를 했다.”며 "내년에는 후배들이 이 공연을 좀 더 활성화 시키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산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졸업작품전 공연,유원대학교 미디어콘텐츠학과 관련기사목록
광고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