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단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창립47주년 맞는 '아산북부신협', 14년째 집수리 봉사 ‘지역주민과 상생’
 
이대성기자 기사입력 :  2020/01/03 [15:0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14년째 집수리 봉사 이어오는  아산북부신협 봉사단 /사진=아산시     © 아산투데이

 

 아산시 인주면에 위치한 아산북부신협(이사장 김대환)은 올해 창립47주년을 맞는 긴 역사를 가진 신협으로 사람중심 · 조합원 중심이라는 정도경영을 근간으로, 조합과 조합원이 합심해 14년째 집수리 봉사를 실시하는 등 지역주민과 상생하는 더불어 사는 공동체를 만들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

 

아산북부신협은 기본 금융업무 외에도 관내 초·중학교 장학사업, 사랑의 쌀 나눔, 관내 노인정 및 지역아동센터 후원 등 복지사업을 실천해오고 있으며, 농촌지역의 특수성을 이해하고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밀착경영을 통해 꾸준히 성장 발전을 거듭해 오고 있다.

 

특히 지난 2006년도 결성된 아산북부신협 청년회와 부녀회 100여명은 봉사를 위해 구성된 단체로 조합원은 물론, 내 가족 내 이웃인 지역 주민들에게 좀 더 나은 생활환경을 제공하고 ‘어떻게 하면 우리 신협이 시골 농촌지역의 살림살이를 더욱 윤택하게 할 수 있을까?’는 취지에서 봉사활동이 시작됐다.

 

봉사활동을 통해 내 고장 가꾸기 휴지 줍기 캠페인, 각종 나눔봉사를 직원들과 함께 정기적으로 실천해 오고 있으며, 그 중 독거노인을 위한 사랑의 집수리(주거환경개선)사업은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이웃들의 겨울나기에 조금이나마 도움을 드리고자 시작한 것이 벌써 14년째 진행되고 있다.

 

▲집수리 봉사에 구슬땀을 흘리는 아산북부신협 봉사단  /사진=아산시      © 아산투데이

 

김대환 이사장은 “일인은 만인을 위해, 만인은 일인을 위해라는 신협정신의 철학을 바탕으로 더불어 사는 사회를 지향하며, 위와 같은 작은 봉사가 각박한 세상을 비추는 등불이 돼 아름다운 세상으로 변화시킬 수 있다고 굳게 믿고 변함없이 지역주민과 함께 걸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산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