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천안논산 민자고속도로 통행료 4천900원으로 인하
강훈식, 천안논산 통행료 인하 '환영'
 
아산투데이 기사입력 :  2019/12/24 [09:0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아산투데이

 

 강훈식 의원(충남 아산을)은 정부가 지난 23일 오전 0시부터 천안논산 민자고속도로 통행료를 현행 9천400원에서 절반 수준인 4천900원으로 인하한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23일, 지난 18일 천안논산 민자고속도로의 통행료를 인하하는 내용의 변경실시협약을 체결했고, 12월 23일 00시부터 승용차 기준 최대 47.9% 인하한다고 밝혔다.

 

강 의원은 “국회의원 당선이후, 국정감사 등에서 지속적으로 제기하고, 관련 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해 국회를 통과했다”면서 “국회 통행료 인하 문제를 공론화한 노력이 결실을 맺어 기쁘다”고 말했다.

 

충청권과 호남권 지역주민이 주로 이용하는 천안-논산 민자고속도로는 경부고속도로 천안분기점과 호남고속도로 논산분기점을 연결해 30분정도 시간을 단축한 효과가 있지만, 2002년 개통이후 재정고속도로의 2.09배 비싼 통행료로 인해 수십년간 논란이 지속돼 왔다.

 

강 의원 등 충청권과 호남권 지역 국회의원들이 천안-논산 통행료 인하 방안을 지속적으로 촉구했고, 이에 국토교통부가 지난 2017년 연구용역을 시작으로 올해 1월 도공 선투자 방식 통행료 인하방안을 마련했다. 지난 2월 강훈식ㆍ안호영 의원은 국회에서 공동간담회를 개최하고, 관련 법개정과 통행료 인하를 위한 구체적 계획을 수립해 추진해 왔다.

 

이번 천안-논산 민자고속도로 통행료 인하를 계기로 대구-부산, 서울-춘천 등 다른 지역의 민자고속도로 통행료 인하도 추진될 예정이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산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