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선문대, 국토교통부와 '국가 공간빅데이터 분석' 전문가 양성
내년 재학생 대상의 공간빅데이터 분석 특성화 교육과정 신설
 
아산투데이 기사입력 :  2019/12/13 [15:3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지난 11월 26일 진행된 공간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사용자 교육 /사진=선문대     © 아산투데이

 

 선문대학교(총장 황선조)는 2020년부터 공간빅데이터 분석 특성화 교육과정을 신설해 ‘공간빅데이터 분석 전문가’를 양성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공간빅데이터 분석 특성화 교육과정이란 국토교통부의 공간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을 활용해 공간정보를 분석하고 처리하는 방법을 배우는 과정이다.

 

국토교통부는 그간 국가행정망에서만 서비스되던 공간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을 내년 5월부터 인터넷망 전환을 실시해 대국민 공식 서비스로 전환할 예정이다. 여기에는 50여 개의 공간정보 분석 라이브러리, 소셜 분석, 지오코딩, 통계 분석 등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 당장 내년 하반기부터는 이를 활용할 수 있는 전문가가 필요한 실정이다.

 

▲ 공간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사용자 교육  /사진=선문대   © 아산투데이

 

이에 선문대 SW중심대학사업단(단장 황영섭)은 국토교통부와 협력해 ‘공간빅데이터 분석 전문가’를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지난 11월 26일 국토교통부의 공간빅데이타 분석 플랫폼의 대국민 서비스 오픈에 앞서 선문대 컴퓨터공학 전공 학생 48명을 대상으로 ‘2019년 공간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사용자 교육’을 개최한 바 있다.

 

선문대는 당장 내년부터 선문대 재학생이 참가할 수 있는 ‘공간빅데이터 분석 특성화 교육과정’을 세운다. 또한 선문대 빅데이터연구소(소장 김창재)는 국토교통부와 협업체계를 구축해 공간빅데이터 구축 프로세스 개발 및 공간정보 솔루션에 대한 검증과 UX개편방안에 대한 공동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SW중심대학사업단의 김창재 부단장은 “공간빅데이터 관련 교육과정 신설과 선문대 빅데이터연구소와 국토교통부의 공동 연구는 관련 전문가 양성 및 국가의 공간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활성화를 촉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선문대는 2017년부터 마이크로소프트와 공동으로 ‘데이터 사이언스’ 과정을 운영하는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빅데이터 전문가 양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산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