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시 “환경미화원 근무환경 개선 나선다”
환경미화원 근로안전과 행복한 일터 조성...다양한 시책 펼쳐
 
아산투데이 기사입력 :  2019/10/02 [09:2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가로청소원 근로환경개선과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진공노면차량을 추가 도입하였다. 청소차량이 용화동 시내 구간을 청소하고 있다     © 아산투데이

 

 아산시(시장 오세현)는 청소행정의 최일선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환경미화원의 작업안전 개선과 복지 증진을 위해 주요 시책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2일 시에 따르면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전 차량 35대에 GPS 장비를 설치해 쓰레기 수거와 관련한 환경미화원과 민원인과의 마찰을 최소화 하며 행복한 일터 조성에 나섰다.

 

또 10년이 넘은 노후청소차량 6대를 교체하고 일반쓰레기 수거용 압축진개차 23대에작업자 끼임방지를 위한 양손파카스위치 설치를 9월에 완료했다.

 

아울러 시는 가로청소원의 근골계 질환 예방 등 근로환경 개선을 위해 노면청소차량을 증차 운행하고 있으며, 휴게공간 리모델링과 경량안전모 및 미세먼지 마스크를지급하는 등 미화원의 안전과 건강을 고려한 다양한 정책을 펼치고 있다.

 

▲시민들에게 더 나은 서비스 제공과 환경미화원 작업 환경개선을 위한목적으로 시행하고 있는 아산시 생활폐기물 수거체계 개선 용역 중간보고회에서 책임연구원이 연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9.25)     © 아산투데이

 

이와 함께 비슷한 규모의 타 지자체에 비해 열악한 인력과 장비를확충하기 위한 생활폐기물 수거 체계 개선용역을 5월에 발주해 수거체계의문제점을분석하고 시민과 근로자의 의견을 청취해 올바른 대안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오세현 아산시장은 “깨끗한 도시를 위해 주야간 구슬땀을 흘리는 우리시 환경미원의 근로안전과 행복한 일터를 우선적으로 먼저 생각하고 만들어 깨끗한 도시 이미지 향상과 함께 시민들에게 쾌적한 주거 환경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안전 기능과 성능을 개선하고, 우리시만의 도색 디자인을 도입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용 압축지개차 모습     © 아산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산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산시, 환경미화원 근무환경 개선 관련기사목록
광고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