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훈식, 더민주 ‘아산을’ 당원들과 소통
봉하, 광주에서 1박 2일간 하계 워크숍 가져
 
아산투데이 기사입력 :  2019/08/26 [17:2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불어민주당 아산을, 하계워크샵 개최 기념촬영 /사진=강훈식 의원실     © 아산투데이

 

 더불어민주당 아산을 지역위원회(위원장 강훈식)는 8월 24일부터 이틀간 김해 봉하마을을 거쳐 광주 5.18 묘역 등을 방문하는 하계 워크숍을 진행했다. 이번 워크숍에는 강훈식 국회의원과 아산을 시도의원 등 100여 명의 당원이 함께 참여해 더욱 눈길을 끌었다.

 

▲워크숍 첫날, 참가자들은 봉하마을에서 김경수 도지사와 함께 ‘노무현 정신’ 에 대한 간담회를 가졌다     © 아산투데이

 

워크숍 첫날, 참가자들은 봉하마을에서 김경수 도지사와 함께 ‘노무현 정신’ 에 대한 간담회를 가졌다. 이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집무실을 방문한 뒤, 노 전 대통령에 대한 추모식을 진행 했다. 저녁엔 아산의 정책을 당원들이 구상하는 '정책 페스티벌' 및 '강훈식의 소명'을 다룬 강연이 이뤄졌다.

 

▲     © 아산투데이

 

워크숍 둘째 날 행사는 광주에서 진행됐다. 5·18민주화운동 정신을 기리는 취지로 진행된 행사는 국립 5.18 민주묘지 참배로 시작됐다. 강 의원은 참배를 마친 뒤 “오월의 영령 앞에 부끄럽지 않은 한국 정치로 광주 정신을 이어가겠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어 송갑석 광주 서구갑 국회의원의 강의가 진행됐다. 송 의원은 독립운동부터 5.18 민주화운동으로 이르기까지, 광주 시민의 참여와 열정에 대한 열띤 강의를 펼쳤다. 이후 참가자들은 5.18 자유공원, 과거 육군종합학교인 상무대를 둘러보는 등 5.18 민주화 운동으로 억울하게 희생된 시민들의 사진과 목소리를 접할 수 있었다.

 

▲     © 아산투데이

 

이번 워크숍에는 남녀노소 다양한 구성원들이 참여해 그 의미를 더했다. 친구의 추천으로 워크숍에 온 한 참석자는 “호기심에 처음 참석해봤다. 우리 동네 정치인과 함께 아산에 관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어서 신기하고, 뜻깊었다.”고 밝혔다. 아이와 함께 참석한 한 부모는 “아이들이 직접 봉하와 광주를 방문해 현대사를 공부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 게다가 우리 지역의 발전에 관한 이야기까지 나눌 수 있어 의미 있었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따뜻했던 1박 2일 워크숍이었다. 처음엔 서먹함도 있었지만, 이틀간 함께 웃고 즐기며 아산을 함께 고민하다 보니 어느새 모두가 가족이 된 기분이다.”라며 “앞으로도 당원분들을 자주 뵙고, 함께 아산을 그리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산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하계 워크숍,더민주 아산을,강훈식 관련기사목록
광고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