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대만 대학생들 "글로벌 캡스톤디자인 경진"
선문대, 대만 명전대·성요한대와 ‘글로벌 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 개최
 
아산투데이 기사입력 :  2019/07/03 [17:3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글로벌 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 단체기념촬영 /사진=선문대    © 아산투데이

 

 선문대학교(총장 황선조)가 7월 3일 대만의 명전대학교, 성요한대학교와 함께 ‘글로벌 캡스톤디자인 C3 School 경진대회’를 개최했다.

 

▲ 글로벌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에 참가한 대만과 한국 학생들   /사진=선문대       © 아산투데이

 

이번 대회는 선문대 26명, 명전대 16명, 성요한대 10명 총 52명의 학생이 참가했으며, 이들은 6월 24일부터 ‘C3 School’이라는 글로벌 캡스톤디자인 계절학기 수업으로 다국적, 다학제 팀을 이뤄 9개의 팀을 구성해 ‘ICT와 디자인’이라는 주제의 작품을 만들었다. 주운기(산업경영공학과), 권진백(컴퓨터공학부), 이선순(중어중국학과), Chen-Fu Chen(명전대 상품설계학과), Hu, Wen-Ho(성요한대 상품설계학과) 총 5명의 교수가 학생들의 지도를 맡았다.

 

▲ 글로벌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 금상 수상팀  /사진=선문대        © 아산투데이

 

경진대회를 통해 금상은 ‘카스타드’ 팀(선문대 김규태, 장혜선, 서정철, 대만 명전대 YANG, YA-CHI, LIN, KUO, TZU-YEN)에게 돌아갔다. ‘카스타드’ 팀은 시각장애인의 안전한 보행을 위해 장애물을 감지하는 ‘화이트 글라스’를 제작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어 은상에는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자취생의 치안 강화를 주제로 한 제품을 개발한 ‘D3’팀 (선문대 김대현 황헤링, 대만 명전대 SHEN, YUN-TING, LIN, CHING-HSUAN, YE, CHANG-SIH)이 수상했다. 이들은 치안 강화를 위한 어플과 임베디드 시스템을 결합한 ‘Protector’를 출품했다.

 

이밖에도 동상 1팀, 장려상 2팀이 추가로 수여됐다. 우수 작품은 특허 전문가의 컨설팅을 통해 특허 출원, 기술 사업화 등의 산학협력 성과로 연결된다. 또한, 한국연구재단 주최의 ‘LINC+ 캡스톤디자인 전국 경진대회’에 출품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 (좌) 대만 성요한대 (우) 선문대 MOU체결  /사진=선문대        © 아산투데이

 

선문대는 대만의 명전대와 2015년부터 매년 ‘글로벌 캡스톤디자인 C3 School 대회’를 개최해 왔다. 올해는 그간의 성과에 힘입어 대만의 성요한대가 추가로 참가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주운기 산학협력교육센터장은 “글로벌 캡스톤디자인은 다양한 전공자와 해외 학생들과의 협업을 통해 글로벌 마인드와 문제해결능력을 길러준다”면서 “산업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실무형 인재 양성에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선문대는 대만 뿐만 아니라 미국, 슬로바키아, 우즈베키스탄 등 6개국 7개 대학과 글로벌 캡스톤디자인 교과목을 진행하고 있으며, 캡스톤디자인 국제화 추진과 글로벌 창의융합 인재 양성에 앞장서고 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산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선문대, 대만 명전대, 성요한대, 글로벌 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 관련기사목록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