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립서울현충원, 첫 '명예집례관'으로 서경덕 교수 위촉
'현충탑 SELF 참배' 프로그램 도입... 누구나 현충탑 찾아 분향, 경례, 묵념 등 참배 진행
 
아산투데이 기사입력 :  2019/05/09 [12:5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국립서울현충원에서는 국민 누구나 현충탑 참배를 격식있게 할 수 있도록 '현충탑 SELF 참배' 프로그램을 도입한다고 8일 밝혔다.

 

현충원의 상징인 현충탑은 국가와 민족을 위해 산화하신 순국선열과 호국영령들의 희생정신을 기리는 탑으로, 그동안 국가행사나 기관 및 단체의 경우에만 직원의 안내에 따라 참배를 진행해 왔다.

 

하지만 6월 10일부터 시행할 예정인 '현충탑 SELF 참배'는 '명예집례관'의 목소리 재능기부로 사전에 녹음된 참배 안내에 따라 국민 누구나 현충탑을 찾아 분향, 경례, 묵념 등의 참배를 진행할 수 있게 됐다.

 

▲국립서울현충원의 첫 명예집례관으로 위촉된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 /사진=서경덕 교수   © 아산투데이

 

그 첫번째 '명예집례관'에는 지난 25년간 전 세계에 한국의 문화와 역사를 널리 알려온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위촉됐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다가오는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첫 '명예집례관'으로 위촉되어 영광이다. 최선을 다해 녹음을 진행하여 더 많은 시민들이 현충탑을 경건하게 참배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참배 설명 안내는 현충탑에 비치된 전용 스피커나 휴대폰(QR코드)을 통해 누구나 손쉽게 현장에서 들을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현충원은 명예집례관을 지속적으로 추가 위촉하여 참배객이 원하는 집례관을 선택하여 참배할 수 있도록 하고, 영어 및 중국어 등 외국어 버전을 추가하여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산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립서울현충원, 명예집례관 서경덕 교수 관련기사목록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