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단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 우리은행, 개막전 70-45 완승... 가뿐한 출발
 
이대성기자 기사입력 :  2018/11/04 [22:3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아산 우리은행 위비 농구단이 지난3일 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2018-2019 여자프로농구’ 개막전에서 신한은행을 70-45로 꺾고 디펜딩 챔피언의 위엄을 과시했다.

 

위성우 감독이 이끄는 우리은행은 외국인 크리스탈 토마스의 정규리그 첫 득점을 시작으로 선수들의 고른 득점에 힘입어 1쿼터를 28-19로 빠른 공격농구를 펼치며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지난 시즌과 달리 2쿼터는 외국인선수 없이 국내선수 만 경기를 펼쳐 저득점과 잦은 턴 오버로 우리은행은 한때 34-32 2점차까지 추격을 당했으나 전반종료 직전 최은실의 득점으로 36-32 4점차로 전반을 마쳤다. 하지만 우리은행의 2쿼터 8득점은 국내선수 라인업에 문제가 있음을 드러냈다.

 

대등하던 경기는 3쿼터(54-36)에서 결정됐다. 신한은행이 슛 난조와 어시스트 없이 일대일 농구를 펼치는 3쿼터 10분 동안 4득점을 올리는 사이 우리은행 박혜진과 임영희 국가대표 선수는 제몫을 다 했고 토마스와 임영희는 좋은 패스를 주고받으며 손쉬운 득점에 성공했다.

 

70-45로 이변 없이 우리은행이 신한은행을 25점차 대승을 거두며 경기는 마무리 됐다.

 

한편 한국여자농구 데뷔전을 치른 토마스는 21득점, 16리바운드 더블-더블을 달성했고, 박혜진 20득점(6어시스트, 8리바운드) 임영희 13득점(5어시스트, 5리바운드)을 기록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산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산 우리은행, 여자프로농구 개막전 70-45 완승 관련기사목록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