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누가 누구를 비난 하는가?”
이건영 측 “유사전과 2범에 공천 준 더민주, 초범 이 후보에 해명 요구… ‘난센스다’” 허탈
 
아산투데이 기사입력 :  2016/04/08 [22:4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아산'을'선거구 더민주 강훈식 후보,                                새누리당 이건영 후보     © 아산투데이



“누구를 비난할 자격이 있는지 궁금하다. 마치 똥 묻은 개가 겨 묻은 개 나무라는 격 아닌가.”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이 8일 ‘새누리당 이건영 후보, 군 면제와 음주운전 해명해야”라는 제목으로 논평을 낸 가운데 충남 아산시 ’을‘ 선거구 이건영 새누리당 국회의원 후보 측은 “난센스다”라며 허탈해하고 있다.

더민주 충남도당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건영 후보가 현역판정 1년 만에 만성간염으로 군 면제를 받은 것에 대한 의혹과 함께 만성간염으로 군 면제를 받고 이뤄진 음주운전에 대한 처벌에 의구심을 드러냈다.

더민주 충남도당은 “이건영 후보의 후보자정보 공개자료에 따르면, 이 후보자는 1983년 3월에 ‘갑종’ 현역입영대상 판정을 받았으나 이듬해인 1984년 6월에 5급 ‘제2국민역’, 즉 군 면제 판정을 받았다. 면제 사유는 만성간염으로 돼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만성간염은 6개월 이상 간의 염증 및 간세포 괴사가 지속되는 상태로, 간염바이러스, 알콜, 약물, 자가면역 등 발생원인이 다양하고 원인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계속적인 관리를 요하고, 완치하기가 어려운 질병으로 알려져 있다”며 “그런데 이 후보자가 현역입영 대상 판정을 받은 후 약 1년 만에 ‘만성간염’으로 군 면제 판정을 받았다니 일반사람의 상식으로 납득하기가 쉽지 않다. 거기에다가 정기적인 검진과 관리를 받아야 하는 만성간염으로 군 면제까지 받은 후보가 음주운전 범죄를 저지른 것에 대해서도 유권자들은 의아함을 더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이건영 후보는 이러한 사실들에 대해 단 한 번도 명확한 해명을 한 적이 없다. 지금이라도 이 후보자는 후보자 정보공개에서 제기된 군 면제 사유 및 음주운전 범죄 관련 의혹에 대해 유권자 앞에 공개적으로 해명할 것을 촉구한다”고 역설했다.

이에 이건영 후보 측은 “허탈하다”는 입장이다.

이 후보 본인은 “공정한 경쟁, 정당한 경쟁을 통해 깨끗한 선거를 치르고 싶은데 이번 논평으로 흠집 내기를 시도하며 네거티브선거로 심화되는 것 같아 안타깝다”며 반론에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익명을 요구한 이 후보 측 한 관계자는 “이 후보의 아버님은 6.25 참전 국가유공자이시며, 이 후보의 형은 육사 출신의 장군으로 전역했다. 이 후보 또한 학사장교로 입대를 앞두고 건강상 이상으로 적법하게 면제받은 사항”이라고 밝히면서 “세금 체납도 문제지만 유사전과가 2개나 되는 강훈식 후보에 공천을 준 더민주당이 누구를 비난할 자격이 있는지 궁금하다. 유권자들의 현명한 선택이 있을 것으로 믿고 있다”고 강조했다.

<선관위… 강훈식 후보,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인정’>

한편 논란에 휩싸이고 있는 강훈식 후보의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에 대해 충청남도선거관리위원회가 ‘사실로 인정된다’고 밝혔다.

충남선관위는 8일 홈페이지 공지사항란에 이 같은 결정을 게시했다.

충남선관위는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후보는 선거공보에 ‘경기도지사 혁신분권보좌관 시절 전 세계의 기업유치 현장을 누비며 14조 원의 외자기업을 유치하고, 70만 개의 일자리를 창출해냈다’라고 게재한 사실이 있으며, 배방신문사 주관의 대담·토론회에서 ‘구체적인 실천은 저는 경기도에서 70만 개 일자리를 4년 동안 만들어본 경험이 있습니다’라고 발언하고, 개인 페이스북에 ‘제가 경기도의 혁신분권보좌관으로 일할 때 4년간 외자기업 유치해서 14조 원의 외자유치를 창출해본 경험이 있습니다’라고 게재한 사실이 있다”는 내용을 전하며 “공표된 사실이 거짓”이라고 결정사항을 밝혔다.

이와 관련 아산선관위는 앞서 “강 후보의 허위사실 공표 논란에 대해 이의제기를 통해 경기도청에 확인한 결과 손학규 전 지사의 치적이라는 답변을 들었다”고 전하면서 “10년이 지나 위반 혐의에 대한 판단이 쉽지 않다. 현재 이의제기서와 강 후보 측의 소명자료, 경기도의 공식 답변서 등을 상급기관에 이첩, 차후 위원회의를 통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는 입장을 밝혔다.

향후 이 건과 관련해 선관위가 어떤 조치를 취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     © 아산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산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강훈식,이건영 관련기사목록
광고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