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아산 탕정·장재파출소 관할 조정 목소리

최솔 기자 | 기사입력 2024/04/03 [11:36]

아산 탕정·장재파출소 관할 조정 목소리

최솔 기자 | 입력 : 2024/04/03 [11:36]

▲ 아산 탕정·장재파출소 위치도./사진=네이버지도 갈무리  © 아산투데이

 

 아산지역 탕정·장재파출소 간 관할을 조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통상적으로 치안 관할은 행정구역과 일치하는데, 행정구역과 실제 생활권역의 불일치에 따른 요구다.

 

아산시와 아산경찰서 등에 따르면 용두리에 위치한 탕정파출소는 탕정면과 염치읍을 담당하고, 장재파출소는 배방읍 장재리 아산신도시와 휴대리, 세교리 농촌지역을 관할한다. 탕정은 20명, 장재는 14명의 인력이 3교대로 근무하고 있다.

 

문제는 탕정면 매곡리 지역이다. 이 곳은 신도시인 한들물빛도시가 자리잡고 있고, 탕정지구 도시개발구역도 진행 중이다. 

 

각종 개발 효과로 인구도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시 통계자료를 보면 매곡리 인구는 매년 12월을 기준으로 2021년 5289명, 2022년 1만 2685명, 지난해 1만 6967명으로 증가세를 보였다.

 

현재 인구가 집중된 한들물빛도시의 경우 약 3.5㎞ 떨어진 탕정파출소 관할이다. 반면 도로 하나를 건너면 장재파출소가 위치해 있다. 관할구역에 따른 신고 출동 지연 또는 각종 민원 등 경찰 행정과 관련해 공백이 우려되는 이유다.

 

실제로 해당 지역 입주자협의회도 지역 국회의원에게 이같은 민원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훈식 의원은 지난달 7일 지역 기자간담회에서 “(직전)아산경찰서장에 치안을 행정구역이 아닌 생활구역 중심으로 설정해 달라고 요청드렸다”고 말했다.

 

경찰도 관할 조정 필요성엔 공감하고 있다. 다만 행정구역과 치안 수요를 함께 고려하고, 인력 증원도 전제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경찰 관계자는 “장기적 관점에서 관할 조정이 필요한 것은 맞지만 두 파출소 모두 관할이 상당히 넓다 보니 어느 한 쪽에서 인력을 빼내어 배치할 순 없다. 증원이 필요한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신고가 들어오면 관할이 탕정이더라도 장재에서 출동하는 경우도 있다. 최대한 가까운 곳에 있는 순찰차를 지정하는 등 탄력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며 “치안 수요 등 여러 요소를 종합해 신중하게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찰은 신도시 지역 치안공백 해소를 위해 2012년 배방지구대를 폐지하고 배방·장재파출소를 신설했다. 탕정파출소는 1985년 농촌형 파출소로 건립됐다가 2021년 개축됐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