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충남 아산 탕정 외투지구 등 3곳 ‘첨단투자지구’ 지정

아산 탕정 외투지역, 천안 이차전지·반도체 제조 기업

김병철 기자 | 기사입력 2023/09/08 [16:46]

충남 아산 탕정 외투지구 등 3곳 ‘첨단투자지구’ 지정

아산 탕정 외투지역, 천안 이차전지·반도체 제조 기업

김병철 기자 | 입력 : 2023/09/08 [16:46]

▲ 충남 아산 탕정 외국인투자지역 전경./사진=충남도  © 아산투데이

 

 충남도는 아산 탕정외국인투자지역과 천안 소재 2개 기업이 첨단투자지구로 지정됐다고 8일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지정하는 첨단투자지구는 국내·외 기업의 첨단투자(첨단기술·제품, 신성장동력기술)를 신속히 수용하기 위해 기존 계획입지 내 일부를 지정해 맞춤형 인센티브 등을 제공하는 제도다.

 

올해는 충남 3곳을 비롯해 전북 3곳, 부산·울산·경기에서 1곳씩 총 9곳이 지정됐다.

 

첨단투자지구는 단지형과 개별형으로 나눠 지정되며, 단지형은 아산 탕정외국인투자지역이 유일하다.

 

개별형으로 지정된 천안 소재 2개 기업은 각각 이차전지 제어장치 와 반도체 실리콘 웨이퍼 제조 기업이다.

 

이들 단지와 기업은 부지의 장기임대 및 임대료 감면과 부담금 감면,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지원특례 등이 제공된다.

 

입지규제최소구역 지정, 규제특례 부여, 국가재정사업 우선 지원 등의 혜택도 받을 수 있다.

 

도는 이번 첨단투자지구 지정이 고부가가치 창출 첨단기업의 도내 투자 유도 및 첨단산업을 집중 육성할 수 있는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이번 첨단투자지구 지정을 기반으로 반도체, 이차전지로 대표되는 미래 산업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 첨단산업의 집적화 및 융복합을 촉진하는데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