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아산시 공무원 수난…민원인 폭행 잇따라

민원인, 영인면서 업무공간 넘어와 공무원 폭행
온양2동선 민원인 자해 소동 말리다 공무원 부상
공무원노조 엄정 처벌 촉구…시, 읍면동 담당자와 대책 수립 예정

최솔 기자 | 기사입력 2023/03/29 [14:26]

아산시 공무원 수난…민원인 폭행 잇따라

민원인, 영인면서 업무공간 넘어와 공무원 폭행
온양2동선 민원인 자해 소동 말리다 공무원 부상
공무원노조 엄정 처벌 촉구…시, 읍면동 담당자와 대책 수립 예정

최솔 기자 | 입력 : 2023/03/29 [14:26]

 

▲ 아산시청 전경     ©아산투데이

 

 아산시 공무원들이 악성 민원인의 폭행 등으로 수난을 겪고 있다. 최근 연이어 사건이 발생하면서 공무원노조는 엄정 대응을 촉구했고, 아산시 역시 대책 마련에 나섰다.

 

29일 아산시와 아산시공무원노동조합,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27일 영인면 행정복지센터에서 50대 민원인이 30대 공무원을 폭행했다.

 

담당 공무원이 먼저 접수된 민원부터 해결한 후 처리해주겠다며 기다려 줄 것을 요청했으나, 이 민원인은 업무공간으로 들어와 공무원의 안면을 손으로 가격했다. 이 직원은 병가를 내고 하루만 쉰 후 다시 출근 중이다.

 

옆에서 말리던 다른 직원을 향해서는 “왜 내 몸에 손을 대느냐”며 오히려 고발하겠다고 엄포를 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2주전쯤 온양2동 행정복지센터에선 70대 민원인의 자해를 말리던 공무원이 부상을 입은 일이 뒤늦게 확인됐다.

 

이 민원인은 그동안에도 수차례 소란을 피운 데다, 자해 시도 당시 들고 있던 다용도칼을 항상 소지하고 다녔던 것으로 알려졌다.

 

악성 민원인들의 횡포가 잇따라 발생하자 아산시공무원노조는 엄정 처벌과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노조는 28일 성명을 통해 “일터에서조차 안전하지 못한다면 공무원 노동자가 설 자리는 어디에 있겠냐”면서 “반인권적 행동으로 정당한 공무집행을 방해하는 폭력 행위는 공직사회뿐만 아니라 시민사회 전반의 신뢰를 해치는 반사회적 행위”라고 분노했다.

 

이어 “수사기관은 정당한 공무집행을 방해하고 공무원 인권을 짓밟은 가해자를 철저히 수사해 엄정하게 처벌해 달라”고 촉구했다. 아산시에는 현재 시행 중인 관련 조례에 따른 신체·정신적 치유 등 예방·보호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시는 오는 30일 읍면동 총무·민원팀장과 모여 직원 보호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일선 현장의 여건이 다르기 때문에 어떤 대책이 필요한 지 업무 당사자들과 머리를 맞대려고 한다”며 “인근 천안에서 도입한 녹음기능 공무원증 케이스를 지급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다각적으로 예방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사건을 계기로 민원 업무의 구조적 문제도 들여다봐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영인면 사건은 난방비 지원사업 ‘에너지바우처’ 신청 과정에서 발생했는데, 올 겨울철 난방비 폭등으로 민원업무가 폭증한 상황에서 벌어졌다. 해당 업무는 타 기관 업무지만, 현재 일선 지자체로 이관된 상태다.

 

온양2동 사례는 복지직렬 전반에 걸친 문제다. 폭언이나 폭행이 일어나도 그저 참을 수밖에 없다. 업무상 이들과 다시 대면해야 하기 때문이다. 특히 업무상 기초생활수급자 등 소외계층을 주로 만나다 보니, 벌금 등 처벌이 이뤄지더라도 납부할 능력이 되지 않는 점도 이유 중 하나다.

 

박민식 아산시공무원노조위원장은 “사건사고가 발생해도 이분들을 지원해줘야 하니 복지직 공무원 대부분 처벌을 원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그렇다 보니 악순환이 되는 것 같다”며 “과거에는 서로 아는 사이라는 이유로 넘어가는 경우가 많았지만 지금은 아니다. 피해 공무원 보호와 대책 마련에 적극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