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아산시 보훈 정책 강화 ‘시동’

참전유공자 수당 월 20만→30만원 인상 개정안 입법예고
공영주차장 요금 감면, 호국보훈공원 조성, 국가유공자 묘역 건립 등 추진

최솔 기자 | 기사입력 2022/10/06 [13:35]

아산시 보훈 정책 강화 ‘시동’

참전유공자 수당 월 20만→30만원 인상 개정안 입법예고
공영주차장 요금 감면, 호국보훈공원 조성, 국가유공자 묘역 건립 등 추진

최솔 기자 | 입력 : 2022/10/06 [13:35]

▲ 6월 24일 아산시청 시민홀에서 열린 제72주년 6.25전쟁 기념식에서 박경귀 아산시장 당선인이 참전유공자 손을 잡고 감사의 말을 전하고 있다./사진=아산시     ©아산투데이

 

 민선 8기 아산시가 보훈 정책 강화에 시동을 걸었다.

 

6일 시에 따르면 참전유공자 수당을 월 20만원에서 30만원으로 인상하는 내용을 담은 ‘아산시 참전유공자 수당 지급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지난달 입법예고했다.

 

사망 또는 전출 등으로 수당 지급 대상자가 매년 50명 가량 감소하는 만큼, 가용 예산에서 수당 지급액을 확대하겠다는 것이 개정 취지다.

 

사업비는 내년 지급 대상자 약 1062명을 기준으로 38억여원에서 매년 50명분씩 감소할 것으로 추산됐다.

 

개정안이 오는 11일부터 열리는 아산시의회 제239회 임시회에서 통과되면 내년 1월부터 본격 시행된다.

 

다만, 아산의 경우 참전유공자 수당이 지난해 15만원에서 올해 초 20만원으로 상향 조정되는 등 인상 속도가 빠르다는 점이 의회 심의 과정에서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공영주차장 요금 감면율도 상향한다. 현재 아산시 주차장 조례에 따라 보훈대상자(등록증 소지자)는 2시간까지 무료, 2시간 초과부터는 주차요금의 50%를 감면받고 있다.

 

시는 전액 감면을 염두에 두고 있지만, 장기주차 등 부작용이 우려됨에 따라 감면율 또는 감면 방식 조정을 내부 검토 중이다.

 

내용이 확정되면 참전유공자 수당 상향 조정 시기에 맞춰 시행될 수 있도록 관련 조례를 개정할 예정이다.

 

호국 보훈 공원 조성 방안도 구상하고 있다.

 

충무공 이순신 장군을 모신 사당이 있는 현충사, 아트밸리가 조성되는 신정호 등 두 곳이 사업 대상 예정지로 이름을 올렸다.

 

시는 국가보훈처와 협의해 대상지를 확정하고 2024년부터 2030년까지 총 100억원을 들여 충렬탑과 6.25·월남 참전 조형물, 보훈인물 상징물(동·흉상) 설치와 전시 관리, 주요시설물 이전, 보훈 테마거리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송악면에 위치한 공설봉안당에는 국가유공자 묘역이 들어설 예정이다. 2026년 만장 예상에 따라 진행되는 봉안당 시설 확충사업과 연계 추진된다.

 

시는 이와 함께 각종 행사 시 국가유공자와 지역사회공헌자 등을 좌석 첫 줄에 앉게 하고 전문 의전요원을 편성하는 보훈 의전을 도입하고 ▲독립유공자 묘역 벌초 지원 확대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등 예우 강화 ▲저소득 보훈가족 국내여행 등 맞춤형 프로그램 제공 ▲보훈단체 사업 및 운영 지원 확대 등에 나설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보훈 조례 등 관련 법규를 연내 재정비하고 각종 행사 시 국가유공자와 지역사회공헌자에 대한 보훈 의전이 이뤄질 수 있도록 각 기관·단체와 실과 사업소, 읍면동 등에 관련 지침을 안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