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KBI코스모링크, 국내 소방용 내화전선 성능 개선… 판매 박차
지난 6년전부터 새로운 소방용 내화성능기준 충족
옥내소화전설비의 화재안전기준(NFSC 102) 개정 따라 830℃/120분+타격조건 성능 개선
 
아산투데이 기사입력 :  2022/03/04 [18:3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KBI코스모링크가 공인기관에서 보유한 동일한 고내화성능의 시험설비를 자체적으로 갖추고 새롭게 적용되는 국내 소방용 내화전선의 요구성능기준인 830℃에서 120분 동안 5분마다 타격을 가해 성능을 유지하는지 시험하고 있다 /사진=KBI그룹   © 아산투데이

 

 디지털 세상을 창조하는 종합전선제조사 KBI코스모링크(대표 김병제)가 최근 강화된 내화성능기준을 이미 충족한 소방용 고내화전선을 앞세워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친다고 4일 밝혔다.

 

기존에 소방용 내화전선은 2012년 이후 내화성능 기준인 750℃ 불꽃온도에서 90분 동안만 성능을 유지하면 되어 최근까지 발생한 다양한 화재상황에 견디기 어렵다는 전문가들의 의견들이 꾸준히 제기되어 왔다.

 

이번 소방청에서 3월 4일 새롭게 고시(소방청고시 제2022-3호)된 내화성능 기준은 기존의 진부한 내화성능을 국제규격(IEC)에 부합되도록 830℃ 불꽃온도에서 120분 동안 화염 속에서 5분마다 타격함에도 불구하고 내화전선의 성능이 유지될 수 있어야 한다.

 

이번 제도가 마련되기 앞서 지난 2016년 3월부터 KBI코스모링크는 고내화전선의 내화성능의 신뢰성을 높이기 위해 개발단계부터 공인기관에서 보유한 동일한 고내화성능의 시험 평가설비를 자체적으로 갖추고 지속적인 내화성능 검증을 통해 새로운 기준보다 더 엄격한 품질의 고내화전선을 개발 완료하여 이후 꾸준하게 판매하고 있다.

 

또한, 더욱 더 다양하고 가혹한 화재상황을 감안하여 스프링클러 분무 상태와 950℃에서 타격을 가할 때 견딜 수 있는 성능을 요구하는 영국국가규격(BS)까지 만족시켜 공인기관 성적서 또한 이미 확보해 놓고 있다.

 

최근 빈번한 병원 화재사고뿐만 아니라 대형 쇼핑몰과 같은 다중이용시설물, 200m이상의 초고층 건축물 또한 급속도로 늘어나고 도로에서도 10km가 넘는 터널이 운영되어 화재 시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 고내화전선의 역할이 더욱 더 중요해지고 있다.

 

  /사진=KBI그룹   © 아산투데이

 

전국에 있는 소방용 고가사다리는 최대 70m정도로 고층 건축물에서 화재 발생시 실제 진화가 어려워 피난안전구역과 소방안전시스템에 의존할 수 밖에는 없다.

 

이러한 인구밀집 시설에서 화재발생시 내화전선은 옥내소화전, 스프링클러, 대피 유도등, 화재감지기, 연기배출설비 등 모든 방재시설에 전원을 공급하여 초기 화재를 빠르게 진화시켜 인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2차 재해 확산을 막는 생명선 역할을 하기때문에 국민의 안전을 위해 향후 국내에 시공되는 모든 내화전선은 강제적으로 변경된 내화성능 기준을 만족한 제품이어야 한다.

 

박한상 KBI그룹 부회장은 “이번 새로운 내화성능기준이 제도적으로 마련되면서 그동안 국내 소방용 내화전선의 요구성능기준이 국제규격과 비교하여 진부하다는 이슈가 사라지고 한층 업그레이드된 소방용 내화전선을 통해 화재로 인한 피해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화재위험에 노출되는 다양한 환경을 고려해 꾸준히 고성능 전선을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BI코스모링크는 1965년 한일전선의 사명으로 전선제조를 시작하여 50년 이상의 역사를 갖고 있는 국내 중견 전선 제조사로 2013년 갑을상사그룹(현재 KBI그룹)의 계열사로 편입되었으며 지난 2019년 코스모링크에서 CI를 변경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산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 소방용 내화전선 성능 개선,KBI코스모링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