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생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시 민관 합동, 추석명절 앞두고 따뜻한 마음 전달
취약계층 가구와 사회복지시설 대상, 2억3,240만 원의 후원 금품 지원
 
아산투데이 기사입력 :  2021/09/17 [19:2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읍면동 행복키움추진단 나눔 활동 기념사진  © 아산투데이

 

 아산시(시장 오세현)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소외되기 쉬운 취약계층 7,940여 가구와 21개 사회복지시설을 대상으로 민관이 함께 2억3,240만 원의 후원 금품을 지원했다.

 

시는 저소득가구 및 국가유공자 5,378가구와 사회복지시설 21개소에 1억5,838만 원 상당의 쌀과 식료품 세트 및 위문금을 지원했으며, 오세현 아산시장은 관내 양로시설을 방문해 입소 어르신의 불편함이 없는지 살피고 시설종사자를 격려하며 지역사회 나눔 실천에 앞장 섰다.

 

또 아산시 17개 읍면동행복키움추진단도 510여 명의 행복키움추진단원과 봉사자가 함께 수급자 등 돌봄취약가구 2563가구를 대상으로, 7,402만 원 상당의 식료품과 후원금 전달, 밑반찬 지원 및 주거환경개선사업 등을 진행하며 어려운 이웃의 추석 맞이를 돕고 있다.

 

후원품을 받으신 한 어르신은 “올해는 코로나19로 가족끼리 모이는 게 어렵다 보니 명절이 가까워질수록 더욱 쓸쓸한 마음이었는데, 이렇게 명절 음식을 보내주셔서 따뜻한 추석을 보낼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오세현 시장은 “추석 연휴 코로나19로부터 시민 모두가 안전하고 편안한 추석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코로나19 장기화로 모두 지쳐있는데 올 추석은 어려운 이웃과 함께 훈훈하고 풍성하게 보내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산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