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단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유서 남긴 남성, 아산 송악저수지서 실종… 아산소방서, 수색 끝에 실종자 인양
정확한 사고 원인 및 경위 조사 중
 
아산투데이 기사입력 :  2021/08/20 [13:2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아산소방서 구조대원들이 실종자를 인양하고 있다  /사진=아산소방서     © 아산투데이

 

 아산소방서(서장 김장석)는 지난 19일 18시 59분, 아산시 송악면 궁평리 송악저수지 인근에서 자살추정 신고를 받고 수색활동을 펼친 끝에 21시 30분경 실종자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실종자의 딸은 ‘오후 1시쯤 아버지께서 집에 유서를 써 놓으시고 나가셨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이후 경찰이 송악저수지 수문 인근에서 실종자의 오토바이를 발견하고 소방에 공동대응 요청, 소방관들이 현장에 투입됐다.

 

이에 아산소방서 119구조대장 이종인 외 4명(소방장 김보람, 소방교 윤성준, 김건국, 최덕상)은 현장에 도착, 요구조자의 모자가 발견된 지점에서 수색 활동을 실시했으나 성과가 없었다. 이후 20:10경 농어촌공사로부터 실종자가 나온 CCTV를 확보해 입수 예상지점을 수정, 다시 수색활동을 펼친 끝에 송악저수지 제방인근에서 요구조자 S씨(남, 70대)를 발견 인양했다.

 

이번 수색작업에는 총 25명의 인원(소방 20명, 경찰 4명, 농어촌공사 1명)과 소방차량과 수난구조장비(구명보트, 탐조등, 수중랜턴 등) 총 5종 20점의 장비가 동원 됐다.

 

문재혁 재난대응과장은“최근 수난사고가 반복되고 있어 매우 안타깝다”며, “유관 기관과 유기적으로 협력해 수난사고 예방과 대응에 최선을 다하겠다.”고전했다.

 

한편, 정확한 사고 원인 및 경위는 조사 중에 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산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